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BGF리테일, 지난해 영업익 17.5% 줄어…‘코로나19 타격’

URL복사

Tuesday, February 09, 2021, 17:02:20

매출 6조1813억 전년비 4% 증가..매장수는 1046개 증가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2020년에 1년 전보다 17.5% 줄어든 영업이익을 냈습니다.

 

BGF리테일(대표 이건준)은 연결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1622억원으로 전년보다 17.5%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습니다. 매출은 6조1813억원으로 전년 대비 4% 증가했습니다. 순이익은 1227억원으로 19% 줄었습니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35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0.2% 줄었습니다.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1조5563억원과 262억원입니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4.0% 늘었지만 순이익은 23.6% 감소했습니다. 다만 전반적인 이익이 감소하는 와중에도 출점 흐름은 이어가 지난해 기준 매장 수는 1년 전보다 1046개 증가한 1만4923개입니다.

 

BGF리테일은 지난해 코로나19 유행으로 대학가와 관광지 등 특수 입지 매장의 영업 환경이 악화하면서 영업이익이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올해에는 가정간편식(HMR) 출시, 음주 트렌드 변화에 따른 수제 맥주와 와인·양주 강화, 주택가 점포 확대 전략을 통해 오프라인 근거리 장보기 채널 역할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지주사인 BGF 지난해 매출은 1543억원으로 15.7%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46억원으로 44.4% 감소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jinsol@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