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스마트폰·가전 선방에 ‘깜작 실적’ 기록한 삼성·LG전자, 2분기 전망은?

URL복사

Wednesday, April 07, 2021, 16:04:17

삼성전자, 매출 65조원·영업이익 9조 3000억원 기록해 두 자릿수 성장
LG전자, 매출 18.8조원·영업이익 1.2조억원으로 사상 최대 분기 매출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와 LG전자가 코로나19 장기화 효과로 올해 1분기 나란히 ‘깜짝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과 프리미엄 TV 등의 판매 호조로 영업이익 9조원을 넘겼으며, LG전자는 TV와 신가전 등을 앞세워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2분기 실적 전망도 긍정적입니다. 삼성전자의 경우 스마트폰 판매 저조로 수익성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네, 반도체 가격 상승이 본격화되면서 실적 개선폭이 클 것으로 전망됩니다. LG전자는 신가전 판매 호조와 MC사업본부 철수로 장·단기적으로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가 큽니다. 

 

◇ 美오스틴 공장 중단 불구 어닝서프라이즈..반도체 가격 상승 본격화

 

7일 삼성전자가 발표한 1분기 잠정실적에 따르면 매출은 65조원, 영업이익은 9조3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17.48%, 44.19% 증가했습니다. 

 

특히 삼성전자는 반도체(DS) 부문 실적 악영향에도 불구하고,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습니다. 프리미엄 제품인 갤럭시 S21를 시작으로 갤럭시 A시리즈 등 보급형 제품까지 판매 호조를 기록한 데 이어 TV 등 가전 수요 증가로 크게 성장했습니다. 

 

증권가는 스마트폰(IM) 부문 영업이익은 4조6000억원, 반도체(DS) 부문은 3조6000억원 가량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소비자 가전(CE)부문의 경우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와 프리미엄 TV 등의 긍정적인 반응으로 1조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본격적인 반도체 업사이클에 올라탄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도 ‘맑음’입니다. 2분기의 경우 오스틴 공장 일회성 비용 상당 부분이 1분기에 반영되고, 메모리 반도체 가격 급등에 힘입어 매출액 66조 4000억원, 영업이익 11조 5000억원 기록할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서버, PC 및 통신장비 수요 증가로 반도체 고정 가격은 4월부터 상승 전환, 2분기에는 큰 폭으로 상승할 것”이라며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1분기 바닥을 확인하고 2분기에는 5조원대를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 12년 만에 분기 최대 실적 기록..아픈 손가락 MC 철수 결정도 긍정적
 
LG전자도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 사상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1분기 매출은 18조 8057억원, 영업이익은 1조 2178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27.7%, 39.2% 증가했습니다. 

 

영업이익은 지난 2009년 2분기 이후 12년 만에 최대 실적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LG전자의 ‘전통 효자’인 생활가전(H&A)이 실적을 견인했습니다. 증권가는 LG전자 올해 1분기 생활가전 매출은 6조원, 영업이익은 8000억~90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특히 TV의 경우 유리발광다이오드(OLED) 제품 출하 증가로 HE 사업본부 1분기 매출은 3조6000억원대, 영업이익은 3000억원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보다 30% 이상 성장한 수치입니다. 

 

최근 철수를 발표한 모바일 부문(MC)은 1분기 2000억원대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전장 사업 본부(VS)는 전기차 부품 비중 확대 등으로 적자폭이 감소해 영업이익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가전과 TV 중심의 홈코노미 수요 강세가 이어지고, 자동차부품 위주의 체질 개선 성과를 보여줄 것”이라며 “가전과 TV는 반도체 등 원재로 가격 상승을 제품 믹스 개선과 평균 판매가격 상승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휴대폰 리스크가 해소되면서 2분기 실적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입니다. 누적적자 5조원에 달하는 휴대폰 사업을 철수하고, 성장 동력인 자동차부품을 집중 육성할 것이란 점에서 ‘선택과 집중’에 기반한 현명한 결정이란 평이 우세합니다. 

 

이동주 SK증권 연구원은 “(휴대폰 사업 철수 관련)단기적으로 자산정리와 거래선, 협력사에 대한 비용 발생과 R&D 및 마케팅 비용 절감이 혼재돼 영업손식에 미치는 규모는 가늠하기 힘들 수 있다”면서도 “철수에 따른 온기가 반영되는 2022년 전사 기준 6000억원 가량의 손익 개선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2021.04.13 10:45:1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전 세계 반도체 공급망 전반에 걸쳐 신뢰를 재구축하고, 협업을 회복하는 것은 이 업계가 정상 궤도에 올라가기 위해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화웨이는 중국 선전에서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21(Huawei Global Analyst Summit, HAS 2021)’을 개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은 “미국의 제재가 전 세계 주요 기업의 반도체 재고가 공황 상태에 빠지게 된 주된 이유”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지난 2년간 중국 기술 회사에 부과된 (미국) 제재가 반도체 산업의신뢰 관계를 무너뜨리고 글로벌 반도체 산업에 타격을 줬다”고 꼬집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장비, 소프트웨어, 설계기술 등을 사용해 생산된 제품을 미국 상무부의 사전 승인없이 화웨이에 공급할 수 없도록 추가 제재 등을 발효했습니다. 화웨이는 지난 한 해 거둔 비즈니스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 진행할 5대 전략적 이니셔티브를 발표했습니다. 우선 화웨이는 비즈니스 회복력을 높이기 위해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하고, 첨단 공정 기술에 덜 의존해도 되는 비즈니스와 지능형 차량용 부품에 더 많은 부품을 투자할 예정입니다. 5G 가치를 극대화하고, 업계와 함께 5.5G를 정의해 무선 통신업계의 발전을 주도해 나갈 계획입니다. 여기에 사용자 중심의 지능적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에너지 소비 절감과 공급망 연속성 문제도 해결할 방침입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순환 회장은 “모든 조직과 기업, 국가는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지정학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도전 과제에 지속적으로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며 “화웨이는 우리 모두가 직면한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제공할 수 있는디지털 기술의 위력을 믿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화웨이는 모든 개인, 가정, 조직에게 디지털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고객 및 파트너와 함께 디지털 혁신을 계속 추진해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