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surance 보험

현대해상 “여름철 기온 30℃ 이상 시 자동차 타이어펑크사고 66% 증가한다”

URL복사

Wednesday, July 21, 2021, 18:07:51

교통사고, 덥고 습한 날씨로 불쾌지수 높은 날 15% 증가

 

인더뉴스 이승재 기자ㅣ현대해상은 올 여름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 가운데, 여름철 고온다습 현상으로 인한 타이어펑크와 불쾌지수 등이 교통사고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21일 현대해상(대표 조용일·이성재) 교통기후환경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여름철(6~8월)동안 발생한 교통사고 23만 3000건을 분석한 결과, 폭염으로 인해 발생한 타이어펑크사고는 기온이 30℃ 이상일 때가 그 이하일 때 보다 66% 증가했습니다. 또 타이어 교체를 위한 긴급출동 서비스도 31%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타이어펑크사고의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 대비 12.3배 높고 중상자 발생률도 3.4배 높은 것으로 밝혀져 폭염이 이어질 때 차량점검과 운전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김태호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기온이 30도일 때 노면은 70도 정도의 고열이 발생하기 때문에 타이어로 전달되는 스탠딩 웨이브(Standing Wave) 현상이 발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김 박사는 “타이어 공기압을 표준 압력보다 10~20% 정도 높게 하고 타이어 상태를 수시로 점검하여 마모된 경우에는 미리 교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현대해상 연구소는 장마 이후 고온다습한 날씨로 인한 운전자들의 불쾌지수 상승과 교통사고와의 상관관계를 규명하기 위해 지난 2년(2019~2020) 동안 전국 교통사고를 분석했습니다. 분석 결과로 불쾌지수가 80이하일 때 보다 80초과일 때 사고가 15% 증가한 것을 확인 했습니다.

 

불쾌지수가 80이 넘는 날에는 하루 중 기온이 가장 높은 오후 2시와 4시 사이에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20.7%)했고 20대(+7.4%p)와 60대(+1.9%p) 운전자를 중심으로 사고가 더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 박사는 “작은 불쾌감에서 시작한 운전자 간의 시비나 교통체증은 안전운전을 방해하는 심리적 요인으로 작용한다”며 “여름 휴가철에는 불쾌지수와 사고간 상관관계가 높기 때문에 운전 시 편안한 마음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여름철 차량 운행시 장시간 에어컨을 켜놓으면 졸음운전 사고의 위험성도 높아진다”며 “졸음을 예방하기 위해 에어컨은 20~23℃를 유지하고 1시간에 10분가량 창문을 내려 환기를 해주는 것도 필요하다”고 전했습니다.

이승재 기자 itnno1@inthenews.co.kr

삼성重, 2Q 영업손 4379억원…적자폭 줄였다

삼성重, 2Q 영업손 4379억원…적자폭 줄였다

2021.07.30 16:54:50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삼성중공업(대표 정진택)은 올해 2분기 매출 1조7155억원, 영업손실 4379억원의 잠정 실적을 30일 공시했습니다. 매출은 지난해 수주한 상선의 건조물량 증가로 1분기(1조5746억원) 대비 9%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4379억원으로 직전 분기 적자 5068억원에서 689억원 줄었습니다. 영업손실은 하반기 강재가 인상 요인에 따른 원가 증가 예상분 3720억원을 공사손실충당금으로 보수적으로 반영한 결과입니다. 삼성중공업의 2분기 말 순차입금은 2조8000억원으로 1분기 말 3조4000억원 대비 6000억원 개선됐는데요. 이는 아틱 LNG운반선 및 에버그린 컨테이너선 선수금 입금 영향이라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삼성중공업은 액면가 감액 무상감자가 진행 중이며 다음달 10일 신주 상장을 앞두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은 감자가 마무리되면 자본금이 3조1505억원에서 6301억원으로 줄고 자본잉여금의 증가로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7월까지 올해 수주 목표의 74%인 67억 달러를 수주했으며 하반기 계획된 프로젝트를 감안할 때 목표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상증자 준비 등 남은 재무구조 개선 계획도 차질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 신설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중공업 ESG위원회는 사외이사 2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돼 주주가치 및 회사의 지속가능성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ESG전략과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하고 이행을 관리 감독하는 최고의사 결정기구 역할을 담당할 예정입니다. 또한 세부 추진 과제를 수행하는 ESG자문위원회와 ESG전담조직도 별도 운영 할 계획입니다. 삼성중공업은 ESG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환경, 안전, 준법 경영을 선도하는 세계 최고 조선소 구축을 목표로 ESG경영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인데요. ESG위원회는 ▲친환경·고효율 제품개발 선도 ▲탄소중립 조선소 운영 ▲안전·인권 경영 ▲상생 경영 ▲준법 경영 ▲대외협력 강화를 6대 실천전략으로 정하고 내부에서부터 외부 공급망, 고객에 이르기까지 효과적인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ESG경영 체계 확립에 역점을 둘 계획입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제 ESG는 지속가능경영의 핵심 이슈”라며 “조선해양산업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