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Distribution 유통

[르포] 고객을 사로잡는 롯데백화점 동탄점의 세 가지 키워드

URL복사

Monday, August 23, 2021, 06:08:00

롯데百 동탄점, 20일 오픈..‘머물고 싶은 공간’ 지향
100개 예술품·야외테라스 등 절반 이상 ‘몰링’ 추구
펜디 등 동탄맘 맞춤 신명품 구성..다양한 공간 변주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야외 테라스 분위기랑 3D 가상 전시관이 인상 깊었어요. 아울렛처럼 널찍한 공간도요.”


백화점을 둘러본 소감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방문객의 답변은 간단하고 명쾌했습니다.

 

테라스·전시·아울렛. 모녀는 반나절 동안 매장 이곳저곳에서 촬영한 사진을 확인하며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백화점 문을 나섰습니다. 이들의 대답을 옆에서 관계자가 들었다면 아마 흐뭇한 미소를 짓지 않았을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 단어에는 ‘휴식’과 ‘예술’ 그리고 ‘공간’이라는 키워드가 함축돼 있는데요. 이는 롯데백화점 동탄점이 지향하는 ‘스테이플렉스(Stay+Complex)’와 일치하기 때문입니다. 롯데의 ‘롯데답지 않은(?)’ 모던함, 7년간의 기다림 끝에 ‘경기 최대 규모 쇼핑몰’ 롯데백화점 동탄점이 지난 20일 문을 열었습니다.


◇ 공간에 머물게 하는 힘..“강렬하거나, 편안하거나”

 

 

사람을 한 공간에 오래 머물도록 하는 데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 겁니다. 롯데백화점 동탄점에서는 두 가지가 도드라져 보였습니다. 마음을 강하게 끌어당기는 무언가가 있는데, 편안함도 더해져 있는 것.

 

동탄점은 지하 2층~지상 6층 총면적이 24만6000㎡에 달합니다. 이처럼 넓은 공간을 ‘머물고 싶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매장 곳곳에 예술적 요소를 극대화했습니다. 먼저 입구에서 넓이 210㎡의 ‘네이쳐 웨이브’가 눈길을 끕니다. 3개의 스크린은 분열·융합되면서 작가의 영감을 물리적인 세계로 그려냅니다. 

 

1층 중앙홀에 들어서면 바닷물을 가득 담은 기둥들이 여럿 보입니다. 미디어 아트 ‘위드디스트릭트’는 물의 흐름과 잔상을 끊임없이 순환시켜 지속 가능한 자연의 이미지를 구현합니다. 파스텔톤의 바닥과 천장, 아이보리 계열의 벽면은 전체적으로 차분한 인상을 주는데요. 갤러리에 온듯한 기분이 드는 이유입니다.

 

동탄점은 영업면적 8만9000㎡의 50% 이상을 예술·문화 등 체험 콘텐츠로 채웠습니다. 세계적인 예술가 데이비드 호크니부터 임정주 등 국내외 유명 작가들의 작품 100여개를 백화점 곳곳에 배치했습니다. 백화점 최초로 ‘오디오 도슨트’ 서비스를 제공해 QR코드나 롯데백화점 앱으로 작품 설명을 들을 수 있습니다.

 

 

사실 영업장의 절반 이상을 비판매시설로 구성하는 것은 이윤을 추구해야 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비효율적인’ 일로 보일 수도 있는데요. 더군다나 다양한 상품을 소비자에게 최대한 자주 노출해 구매로 이어지게 만들어야 하는 백화점이라면 이러한 선택이 더욱 의아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의 구매 행태는 급격하게 달라지고 있습니다. 소비자에게 구매 행위는 여전히 중요하지만 쇼핑을 포함해 적절한 휴식과 여가 등을 아우르는 ‘몰링(쇼핑과 다양한 문화 체험을 동시에 즐기는 소비 형태)’이 더 중요해졌기 때문입니다. 상품을 많이 갖춰놓는다고 반드시 매출이 증가하는 건 아니라는 말입니다.

 

롯데백화점 동탄점 1층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아트 컬렉션 두 가지가 있습니다. 먼저 1층 에스컬레이터 정면을 가득 채우는 데이비드 호크니의 ‘In the Studio, December 2017’입니다. 이 8m 크기의 대형 사진 드로잉에서는 ‘순간’으로 규정할 수 없는 시간·공간에 대한 작가의 고민을 엿볼 수 있습니다. 

 

다른 하나는 1층 ‘에이트 스퀘어’입니다. 3D 안경을 쓰고 디지털 전시 ‘리질루전’을 보는 아이들은 연신 감탄을 자아냈습니다. 너비 18m의 LED 스크린은 다채로운 몰입형 3D 컨텐츠를 선보입니다. 올 연말에는 ‘아기상어’로 유명한 핑크콩 3D 전시가 연다고 합니다. 명품 패션·스포츠 등 여러 콘텐츠와의 협업도 준비 중입니다.

 

 

예술품이 누군가의 시선과 시간을 강렬하게 빼앗는다면, 테라스 같은 공간은 지친 발걸음을 잡아둡니다. 특히 3층 야외의 1000평 규모 ‘더 테라스’가 방문객들에게 호응을 받고 있는데요. 인공정원 옆 벤치에 앉아 담소를 나누거나 산책을 하고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으며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영업 첫날인데도 지하 1층 ‘푸드에비뉴’에는 식사를 하는 손님이 많았는데요. 동탄점은 전체 영업면적 중 28%를 식음료(F&B) 매장으로 구성했습니다. 대표적으로 조희숙 셰프와 공동 개발한 메뉴를 선보이는 ‘한국인의 밥상’, 인스타그램 60만 팔로워를 보유한 ‘콩콩도시락’ 등이 있습니다.

 

또 청담동 핫플레이스 식당을 재현한 ‘스케줄 동탄’, 대만에서 건너온 ‘베지크릭’, 공간 디자이너 양태오와 엔제리너스가 협업해 만든 갤러리 카페 ‘엘리먼트 바이 엔제리너스’ 등 100여개의 F&B 브랜드를 갖췄습니다. 특히 이날 17호점으로 동탄점 1층에 오픈한 ‘쉐이크쉑’에는 대기하는 사람들이 줄이 길게 늘어져 있었습니다.

 

롯데백화점은 층별 상품 구성과 카테고리 분류에 젊은 부부가 많은 동탄 상권의 특징을 반영했습니다. 지하 2층 ‘비슬로우’는 부모들이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라이프스타일랩에서 필라테스, 레코딩 등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자녀를 잠시 맡길 수 있는 영어 키즈카페 ‘세서미 스트리트’도 있습니다.


◇ 확실하게 구분하거나 탁 트여놓거나..공간의 다양한 변주

 

 

롯데백화점 동탄점에서 가장 돋보였던 점은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한 부분입니다. 공간을 구분할 때는 확실하게 분리하고, 필요할 땐 탁 트인 시야를 제공하는 데 집중했습니다. 특히 1층 명품관은 브랜드 사이에 벽으로 구획을 분명히 나눴는데요. 고객이 편한 마음으로 쇼핑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는 설명입니다.

 

반면 개방감을 강조한 공간도 있습니다. 6층 중앙부에 있는 ‘스카이파티오 by 류니끄’인데요. 이곳은 미슐랭 레스토랑 류니끄 류태환 셰프가 북유럽 스타일의 시그니처 메뉴를 선보입니다. 매장 안팎을 구분하는 칸막이가 없어 외부와 자연스럽게 이어지기 때문에 마치 라운지 같은 인상을 줍니다.

 

한때 온라인에서 백화점의 ‘비밀 영업전략’이 화제가 된 적이 있습니다. 그중 하나는 ‘백화점 내부에는 창문이 없다’는 것인데요. ‘손님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쇼핑하도록 하기 위해서’가 이유였습니다. 이 지점에서 동탄점은 기존 백화점과 다른 발상의 전환을 시도했습니다. 

 

 

백화점 안에서 쇼핑하면서도 바깥의 시간과 날씨를 확인할 수 있도록 벽면에 통유리창을 설치한 매장이 곳곳에 보였습니다. 고립감 대신 개방감·연결성을 내세운 것입니다. 실제 동탄점 5층 휠라 매장은 롯데백화점 본점 휠라 매장과 비교했을 때 외부의 테라스와 아파트 전경을 한눈에 볼 수 있었습니다.

 

동탄점에는 그 흔한 ‘할인상품 매대’를 볼 수 없었습니다. 에스컬레이터 주변이나 각층 난간에는 광고 대신 풀과 나무, 모래로 채웠습니다. 롯데백화점이 기존의 마트가 연상되는 친숙한 이미지를 벗어나 고급스러움과 모던함을 강조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에스컬레이터 앞 할인 매대가 언제끼지 보이지 않을지는 지켜볼 일입니다.

 

넓은 휴식·예술 공간에 만족하면서도 찾는 명품 브랜드가 없어 아쉬워하는 방문객도 있었습니다. 실제로 ‘명품 3대장’ 중 샤넬을 제외한 에르메스와 루이비통은 입점하지 않았는데요. 대신 MZ세대(밀레니엄+Z세대·1980년~2000년대생), 특히 ‘동탄맘’에게 인기 있는 펜디·몽클레르·골든구스 등 신명품 브랜드를 주로 배치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상황에서 문을 연 만큼 방역에도 만전을 기한 모습이었습니다. 출입구에서 QR코드 체크인을 하고 열화상 카메라를 거쳐야 입장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에스컬레이터 핸드레일 자동 살균장치’, 접근 인식 엘리베이터 버튼 등 고객, 직원이 사물과 불필요한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했습니다. 

 

테라스를 찾은 20대 여성은 “야외 정원의 차분하고 깔끔한 분위기가 마음에 든다”며 “가만히 앉아 커피를 마시며 경치를 바라보는 게 좋다”고 말했습니다. 중년 부부는 “포토존에서 아이들이 사진을 찍거나 근처를 가볍게 산책하기에 괜찮은 것 같다”며 “다만 코로나19로 인해 한쪽 좌석을 막아둬 아쉽다”고 전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장승윤 기자 itnno1@inthenews.co.kr


현대차그룹, WCS서 스마트시티 비전 발표…‘지속가능’ 도시설계 목표

현대차그룹, WCS서 스마트시티 비전 발표…‘지속가능’ 도시설계 목표

2022.08.01 13:39:20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현대차그룹은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2022 세계도시정상회의(WCS)에 참가해 스마트시티 비전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세계도시정상회의는 세계 각지 도시 관계자와 정·재계, 학계의 인사들이 모여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입니다. 회의는 싱가포르 살기좋은도시센터 (CLC)와 도시재개발청(URA) 주관으로 2년 간격으로 개최됩니다. 현대차그룹은 행사에서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 축소 모형물을 전시해 관심을 받았습니다. 회의에는 지영조 현대차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이 패널로 참석해 스마트시티에 대한 그룹 비전을 발표했습니다.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현대차그룹이 그리는 이상적인 미래 도시 비전을 구체화한 콘셉트며, 그린필드 스마트시티는 최초 설계부터 스마트시티로 설계된 도시를 의미합니다. 모델은 현대차그룹이 미래 도시의 형태에 대해 고민해온 결과물로 향후 확장성을 고려한 벌집 구조를 하고 있으며, 지상은 사람 중심, 지하는 기능 중심으로 설계됐습니다. 특히,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활용한 물류, 친환경 에너지 시설 등 주요 인프라는 지하에 위치해 지상을 사람 중심의 공간으로 남겨두고, 도시 어느 곳에서든 보행거리 내 자연이 위치하는 구조로 사람과 자연을 연결하는 형태로 만들어졌습니다. 건물은 용도와 밀도에 따라 구분되고 자연에 가까울수록 밀도가 낮아져 도시 어느 곳에서나 자연을 볼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지영조 사장은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인간 중심 도시를 위한 현대차그룹의 비전이며 기술과 자연이 하나되는 미래 도시 구상을 구체화해 나갈 것"이라며 "항공 모빌리티와 지상 모빌리티 솔루션이 도시 경계를 재정의하고, 사람들을 의미 있는 방식으로 연결하며 도시를 활성화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대차그룹은 스마트시티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전 세계 각국의 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20년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해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 UAM과 PBV, Hub를 제시하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