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마스크 벗는 산업]MZ에게 스며든 저도주…술 아닌 감성에 취한다

URL복사

Saturday, May 14, 2022, 06:05:00

홈술 확산·음주문화 변하며 저도주 인기↑
‘꿀주·칠성사이다 맥주’ 등 펀슈머 사례도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익숙해지면서 지난 2년 간 '홈술·홈술' 트렌드가 보편화됐습니다. 선호하는 주종이 다양해지고 음주에 대한 인식이 '가볍게 즐기는' 분위기로 바뀌면서 2030 사이에서 저도주가 뜨고 있습니다. 주류회사들은 술 한 병에 이들이 좋아하는 디자인과 감성, 재미를 담고 있습니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주류 시장에 알코올 도수를 낮춘 저도주 제품들이 MZ세대(1980년~2000년대 초반 출생)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롯데칠성음료는 처음처럼에 맥주 향과 꿀 향을 첨가한 '처음처럼 꿀주(15도)'를 출시했습니다. 처음처럼보다 도수가 1.5도 낮습니다. 과거 가수 다비치의 맴버 강민경이 방송에서 소주와 맥주의 비율을 맛있게 섞은 '꿀주' 레시피를 소개한 뒤 젊은 세대에서 유행하자 단맛을 강조해 이를 제품화했습니다.

 

신제품 별빛 청하 스파클링(7도)은 청하에 화이트 와인과 탄산을 블렌딩한 제품으로 기존 청하보다 알코올 도수를 6도가량 낮췄습니다. 올해 초 내놓은 '클라우드 칠성사이다 맥주'는 알코올 도수 3.2도로 사이다의 청량감을 가미한 콜라보 맥주입니다.

 

롯데칠성 관계자는 "소비 과정에서 재미와 소장 가치 등을 중요하게 여기는 MZ세대 특성을 고려해 클라우드는 '초록색 배경의 별', 별빛 청하는 '밤하늘의 별' 같은 디자인 요소를 강화했다"며 "술의 목적이 취하기 위한 용도에서 이제는 편안하게 즐기는 분위기에 맞춰 제품을 준비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이트진로의 4번째 에이슬 시리즈인 '아이셔에이슬(12도)'은 올해 3월 세 번째로 출시했습니다. 앞서 2020년과 지난해 1,2차 물량이 각각 한 달, 3개월 만에 팔릴 만큼 꾸준한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지난해 늦여름에 선보인 '메로나에이슬'도 2030층을 타깃으로 내놓은 협업 제품입니다.

 

 

매실주 매화수는 2020년 도수를 14도에서 12도로 내리고 전면 서체와 매화꽃 디자인을 바꾸며 술이 약한 여성 및 저도주 선호층 공략에 나섰습니다. 하이트진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에이슬·매화수·이슬톡톡 등이 포함된 ‘소주 기타제재주’ 매출은 2020년 500억원에서 지난해 779억원으로 55.7% 늘었습니다.

 

주류업계에 '순한 술'은 이미 트렌드입니다. 신세계L&B는 적자로 폐쇄했던 제주소주 공장을 재가동해 수출용 과일소주를 생산합니다. 알코올 도수 12도로 베트남, 싱가폴 등 동남아 국가에 수출할 계획입니다. 알코올 도수를 5도로 낮춰 선보인 서울장수의 '인생막걸리' 누적 판매량은 550만병을 넘었습니다.

 

가성비를 앞세운 발포주 수요도 늘고 있습니다. 하이트진로가 2017년 선보인 발포주 필라이트는 4년 만에 누적 판매 12억캔을 돌파했고, 오비맥주 필굿의 지난해 판매량은 전년보다 40% 늘었습니다. 신세계L&B도 지난달 레츠를 출시하며 점유율 확대에 나섰습니다. 이들 도수는 모두 4.5도입니다.

 

주류회사들이 앞다퉈 저도주를 내놓는 이유는 '신규 고객 확보'에 있습니다. 국내 인구 감소로 새로운 소비층 유입이 어려운 상황에 더해 엔데믹(감염병 주기적 유행) 이후 주류시장이 어떻게 재편될지도 불분명하기 때문입니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브랜드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젊은 소비자들이 들어오고 충성 고객이 돼야 안정적인 사업을 유지할 수 있기에 내부적으로 고민이 많다”며 “거리두기 해제로 주류시장이 다시 예전처럼 돌아갈 수도 있지만 홈술이 하나의 시장으로 형성될 가능성도 커진 만큼 이에 대한 제품 개발과 마케팅 등을 계속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장승윤 기자 itnno1@inthenews.co.kr


금융위원장 “고금리·고물가·고환율 예상못해…상환능력 회복 지원”

금융위원장 “고금리·고물가·고환율 예상못해…상환능력 회복 지원”

2022.09.27 11:04:07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최근 예상치 못한 고금리와 고물가, 고환율 등 경졔와 금융여건 악화로 자영업자 및 중소기업의 상환여력 회복이 지연되고 있다." 금융위원회가 코로나19에 따른 소상공인 금융지원 관련, 최근의 경제상황을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27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중소기업 대출의 '만기 연장·상환유예 조치 연장 및 연착률 지원방안' 간담회에 참석해 "만기 연장 중인 차주는 최대 3년간, 상환유예 중인 차주는 최대 1년간 지원 조치를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며 "이번 연착륙 방안에는 이전의 4차 재연장과 달리 부실의 단순 이연이 아닌 근본적 상환능력 회복에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습니다. 금유위에 따르면 이번 만기 연장·상환유예 연착륙 방안에 따라 상환유예 지원기간 중 정상영업 회복 이후의 정상상환계획을 선제적으로 마련토록 하고 정상상환이 어려워 채무조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차주는 새출발기금 등 채무조정 프로그램으로 상환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선택권을 부여합니다. 김 위원장은 "당초 예정대로 9월말에 일시에 만기연장 상환유예 조치 종료시 일시에 대규모 부실발생으로 사회적 충격 뿐 아니라 금융권 부실 전이 등 시스템 리스크 발생 우려가 제기되었다"며 "최근 예상치 못한고금리와 고물가, 고환율등 경졔 금융여건 악화로 자영업자 중소기업의 상환여력 회복이 지연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연착륙 방안 관련, 금융권의 협조도 당부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 방안이 현장에서 혼란 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영업점 창구단까지 제도 내용을 잘 알려주시고 이행상황을 잘 점검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또한 금융회사 자체 프리워크아웃 제도를 재정비해 차주의 개별적 특성에 맞는 채무 재조정이 이루어질 수 있게 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도, 새로운 만기 연장·상환유예 기간 중 차주분들의 경영을 지원하기 위해 '125조원+α' 규모의 민생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중소기업에 대한 추가 금융지원방안도 조속한 시일 내에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위원장은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금융권과 두 달 동안 굉장히 많은 논의를 했다"면서 "채무 재조정 프로그램을 통해 부채 상환 부담을 경감받는 트랙과 (상환 유예를 받아) 나름대로 노력해서 경영을 정상화해서 가는 트랙, 두 가지로 갈 수 있는 길을 열어놨다"고 밝혔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