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SK텔레콤, 소통 플랫폼 ‘뉴스룸’ 열어

URL복사

Monday, July 26, 2021, 11:07:23

경영 정보 및 이미지·인터뷰 등 콘텐츠 게시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미디어, 개인 창작자, IT(정보기술)전문가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소통을 위해 ‘SK텔레콤 뉴스룸’을 열었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이해관계자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경영 정보·이미지·인터뷰 등을 올리는 웹사이트입니다.

 

뉴스룸은 ▲뉴스(News) ▲인사이드(Inside) ▲랩(LAB) ▲ESG 등 크게 네 가지 영역으로 구성됩니다. 뉴스 영역에서는 주요 소식과 정보, 이미지 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인사이드 영역에서는 전문적인 ICT(정보통신기술)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랩(LAB) 영역에서는 실험적이고 색다른 콘텐츠를 게시할 방침입니다. ▲빅데이터 기반으로 사회 현상을 분석하는 콘텐츠 ▲AI(인공지능) 창작 콘텐츠 등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입니다. 마지막 ESG 영역에서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에 대한 콘텐츠가 올라갑니다.

 

뉴스룸 콘텐츠는 누구나 자유롭게 공유, 배포, 인용할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주요 이해관계자와 소통 채널로 뉴스룸을 활용할 계획입니다. SK텔레콤 관련 콘텐츠를 제작하고 싶은 크리에이터는 뉴스룸을 통해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습니다.

 

송광현 SK텔레콤 디지털커뮤니케이션실장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에게 정확하고 신속하게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차세대 소통 플랫폼을 오픈하게 됐다”며 “앞으로 뉴스룸을 통해 파이낸셜 스토리와 ESG 등 회사 활동과 비전을 새롭고 차별화된 방법으로 전파해 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원희룡 국토부장관 “100일 이내에 250만+α 주택공급계획 발표”

원희룡 국토부장관 “100일 이내에 250만+α 주택공급계획 발표”

2022.05.16 17:31:15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정부 출범 100일 이내에 250만가구+α의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원희룡 장관은 16일 오후 세종시 국토교통부 청사에서 진행한 온라인 취임식에서 "집이 없는 사람은 부담 가능한 집을 살 수 있고, 세를 살더라도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정부 출범 후 100일 이내에 250만가구+α의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주택공급 계획에 대해 원 장관은 "지역별·유형별·연차별 상세물량과 가장 신속한 공급방식을 포함한 구체적 계획"이라며 "수요가 많은 도심에 공급을 집중해 집값 안정의 초석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지자체장, 청년·무주택자, 건설업체, 전문가 등을 만나 목소리를 듣는 등 부족한 점을 채워가며 탄탄한 주택공급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국민과 소통하며 시장의 수요에 부응하는 공급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원 장관은 청년층과 무주택 가구의 내 집 마련을 위한 사전청약 조기 추진 및 금융지원을 통해 내집 마련을 돕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공공임대주택의 경우 "양적 확대에서 벗어나 질적 혁신, 차별과 배제 없이 함께 잘사는 임대주택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외에도 주거와 생활, 공공서비스 등이 결합된 ‘’미래 주거복지 플랫폼‘’을 조성해 1인 가구 증가, 저출산, 고령화 등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원 장관은 "윤석열 정부 국토교통부의 목표는 ‘주거 안정’과 ‘미래 혁신’"이라며 "국토교통부의 열정적인 공직자들과 함께, 제 모든 것을 바쳐 목표를 이루고 국민의 행복을 위해 성과를 내는 능력 있는 부처로 거듭나게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