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삼성 무풍에어컨, 해외서도 인기…상반기 매출 전년比 75%↑

URL복사

Monday, August 02, 2021, 11:08:27

에어컨 매출 중 국내 80%·해외 40%가 ‘무풍’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김현석·고동진)가 지난 2016년 국내에 출시한 ‘무풍에어컨’이 해외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가정용 무풍에어컨 매출이 올 상반기 해외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75% 이상 증가하며 뚜렷한 성장세를 나타냈다고 2일 밝혔습니다. 해당 제품은 최대 27만 개에 달하는 미세한 구멍에서 냉기를 보내기 때문에 바람이 직접 피부에 닿지 않는다는 점을 내세운 에어컨입니다.

 

무풍에어컨은 국내에서는 지난해 기준 삼성전자 에어컨 매출 80%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해외에서는 2017년 ‘윈드프리(WindFree)’라는 이름으로 유럽과 태국에 출시한 뒤 점차 시장을 확대해 현재 80개국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향후 약 90여 개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북미와 유럽에서는 올 상반기 삼성 에어컨 매출의 40% 이상을 무풍에어컨이 차지하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상대적으로 구매력이 낮은 중남미 지역에서도 24%나 차지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더 쾌적하고 전기료가 절약되는 무풍에어컨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는 해외 시장에서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고 거래선과 협업을 통해 제품 설치 및 유지 보수 등 온라인 교육을 확대하는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무풍에어컨이 한국에서 대세로 자리를 잡은 데 이어 해외에서도 혁신성을 인정받아 프리미엄 에어컨으로 평가받고 있다”면서 “앞으로 세계 시장에서 무풍에어컨의 위상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2021.10.27 15:24:43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MG손해보험이 경영개선계획안 제출을 앞두고 유상증자를 실시합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MG손해보험은 194억의 유상증자를 단행합니다. 이번 발행되는 신주는 대주주인 JC파트너스가 모두 인수합니다. MG손해보험은 지난 9월 경영개선계획안을 제출했지만 금융당국은 자본 확충계획의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승인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증자를 통해 MG손해보험은 10월 말 기준 RBC 비율(가용자본/요구자본)을 110% 이상 달성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보험업법에서는 보험사가 RBC 비율을 100% 이상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MG손해보험은 이번 유상증자가 경영계획개선안 승인 여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 중입니다. MG손해보험의 대주주인 JC파트너스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1500억 원의 자본 확충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자본 확충을 완료하면 MG손해보험의 RBC비율은 현재 금융당국의 권고 비율인 150% 이상을 달성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MG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자본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며 “자본 확충뿐만 아니라 상품 다변화 등을 통한 영업력 제고에도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