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4단계 격상’에 바빠진 기업들…재택근무 늘리고 회의·출장 최소화

URL복사

Friday, July 09, 2021, 09:07:42

1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적용..삼성·LG·SK 등 방역 강화에 대책 내놔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며 다음주 주말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됩니다. 기업들도 자체 방역 지침을 강화하고 재택 근무 인원을 확대하는 등 대응에 나섰습니다.

 

9일 재계에 따르면 방역 당국이 가장 강력한 거리두기(4단계) 시행에 돌입하면서 회의·회식·출장 등을 줄이고 재택근무 비중을 확대하는 기업이 늘고 있습니다. 전자업계에서는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김현석·고동진)가 사내망 공지를 통해 임직원에게 방역지침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또 출장이나 회식, 집합교육 등 감염 우려가 있는 활동을 자제하라고 요청했습니다.

 

LG전자(대표 권봉석·배두용)는 이달 1일부터 재택근무 비율을 기존 40%에서 20% 이상으로 줄이려던 계획을 뒤집고 인력 비중을 50%로 높였습니다. 국내외 출장 자제와 집합교육 인원수 제한 등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SK그룹은 지난 7일 지주사 SK(대표 최태원·장동현·박성하)와 수펙스부터 전면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재택근무 인력을 60% 수준으로 제한하고 있으며 SK하이닉스(대표 박정호·이석희)는 이달 초 정부 방역 지침 완화에 맞춰 잠시 문을 열었던 체육 시설을 다시 닫는 등 사내 감염 가능성이 있는 곳들을 사전에 차단하고 나섰습니다.

 

현대자동차(대표 정의선·하언태·장재훈)도 방역 단속을 강화했습니다. 지난해 말부터 재택근무 인력 비중 50% 선을 유지해오다 7일부터는 회식을 금지하고 국내외 출장을 제한하는 등 지침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건설업계에서는 DL이앤씨가 기존 재택근무 비율을 본사 인원의 30%로 유지했다가 이달 1일자로 당국이 수도권 거리두기 완화 방침을 밝히자 내부적으로 재택근무 비율 완화를 검토했습니다. 하지만 거리두기 지침이 강화되면서 8일부터 재택근무 비율을 본사 인원 50%로 늘리도록 했습니다.

 

한화건설도 이달 1일부터 완화한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기존에 팀 내 30% 재택근무에서 이 비중을 10%로 줄였지만, 최근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재택근무 비율을 이날부터 다시 30%로 높였습니다.

 

항공업계도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재택근무를 강화할 예정입니다. 다만 이미 업계 직원 50%가량이 휴업 중인 상황이어서 재택근무에 들어가는 직원 규모는 크지 않을 전망입니다. 대한항공은 서울 강서구 본사와 중구 서소문 사옥 직원을 대상으로 부서 내 필수 인력 제외하고 최대한 재택 근무를 실시하는 것으로 이날 방침을 확정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쌍용차, SUV명가에서 한국의 테슬라로 변신할까?

쌍용차, SUV명가에서 한국의 테슬라로 변신할까?

2021.09.16 10:16:32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코란도 등 SUV의 명가를 자임했던 쌍용자동차가 미국의 테슬라처럼 전기차 전문 회사로 변신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쌍용차의 매각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에 따르면 지난 15일 본입찰을 마감한 결과, 에디슨모터스와 강성부펀드(KCGI)컨소시엄과 이엘비앤티(EL B&T) 컨소시엄, 인디EV 등 3곳이 참여했습니다. 입찰에 참여한 3개 업체와 컨소시엄은 주로 상용 부분의 전기차 전문 업체라는 점이 공통점입니다. 이들 업체가 쌍용차를 노리는 이유는 ‘탄소 제로’를 타고 전기차 시장의 성장세가 전 세계적으로 도드라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6월 시장조사업체 블룸버그NEF가 발표한 '전기자동차 전망(Electric Vehicle Outlook) 2021'을 발표에 따르면 전기차(EV)는 2030년에 7조 달러(약 7809조 원), 2050년까지 46조달러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국제에너지기구 IEA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의 자동차 시장은 전년 대비 22% 축소되었으나, 신규 전기차 등록대수는 두 배 이상 증가해 140만 대를 기록했습니다.. 이 중 독일의 신규 전기차 등록대수는 39만 5000 대, 프랑스는 18만 5000 대를 기록했습니다. 영국 또한 신규 전기차 등록대수가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한 17만 6000대를 기록했고 노르웨이에서는 신규 차량 등록대수 중 전기차의 비중이 사상 최대치인 75%를 기록하는 등 전기차 수요는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상용 전기차 업체들이 기존 완성차 메이커와의 전기차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개발과 제조 및 마케팅 과정 등에서 일정 부문 ‘규모의 경제’를 확보하는 게 중요합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쌍용차 인수에 필요한 자금이 약 1조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3개 업체 가운데 에디슨모터스가 가장 규모가 큰 만큼 에디슨모터스가 인수 확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제안서를 통해 쌍용차를 전기차 업체로 전환해 내년, 2025년까지 20종, 2030년까지 30종의 신형 전기차를 생산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습니다. 쌍용차를 인수한다면 내년 하반기에 전기차 ‘스마트S’를 출시할 계획입니다. 쌍용차와 EY한영회계법인 초기 인수자금 규모뿐만 아니라 인수 이후에 쌍용차를 안정적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의지와 능력을 고려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쌍용차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10월 초까지 구속력 있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약 2주 간의 정밀실사를 진행하고 인수 대금과 주요 계약조건 협상을 거쳐 11월 중 투자계약을 체결할 예정입니다. 쌍용차 관계자는 “매각절차가 원활하게 진행되면 투자계약 내용을 반영한 회생계획안을 준비해 올해 안에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단과 주주 동의를 얻어 회생계획이 인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