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삼성전자·SK하이닉스 ‘디지털세’ 포함되나…“국내 기업 영향은 제한적”

URL복사

Friday, July 02, 2021, 11:07:27

기재부, OECD·G20 ‘디지털세 합의안’ 발표..연 매출 27억원·이익률 10% 다국적기업
업계 “아직 초안 단계, 촉각 곤두서..국내 기업 영향 제한적 판단”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구글이나 페이스북 등 디지털서비스 기업에 더해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김현석·고동진)와 SK하이닉스(대표 박정호·이석희) 등 국내 제조기업에도 ‘디지털세’를 부과하는 방안이 국제사회를 통해 추진됩니다. 다만 업계는 아직 초안 단계로 과세 기준이 차등 적용될 여지가 있고, 이중과세 방지 협정 등으로 국내 기업에 끼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2일 기획재정부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주요 20개국(G20) 포괄적 이행체계(IF)의 디지털세 합의안을 발표했습니다. 합의안은 추가 논의를 거쳐 오는 10월 G20 정상회의에서 최종 합의를 이룬 뒤 2023년 발효될 예정입니다.

 

디지털세 과세 논의는 ‘필라(Pillar)1’과 ‘필라2’ 두 가지로 구분됩니다. 필라1은 다국적 기업이 본국에 더해 수익을 올리는 국가에도 세금을 내도록 하는 내용입니다. 실제로 서비스나 제품을 통해 이윤을 창출하는 나라에도 세금을 내도록 과세권을 배분하는 취지입니다.

 

연간 기준 연결매출 200억 유로(27조원), 이익률 10% 기준을 충족하는 글로벌 다국적 기업 100여 곳으로 과세 대상을 정했습니다. 구체적으로 글로벌 이익 중 통상이익률 10%를 넘는 초과이익 20%에서 30%에 해당하는 이익에 대해 시장소재국들에 과세권을 줍니다. 다만 채굴업과 규제 대상 금융업 등 일부 업종은 제외됩니다.

 

필라2는 연결매출이 7억5000만 유로(1조1000억원) 이상인 다국적 기업에 글로벌 최저한세율 최소 15%를 도입하는 내용입니다. 자국에 본사를 두고 세율이 낮은 다른 나라에 자회사를 설립해 조세 부담을 피하는 경우 자국에서 추가로 세금을 걷게 하자는 겁니다. 정부 기관이나 국제기구, 비영리기구, 국제 해운 소득 등은 적용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필라1 적용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두 회사 지난해 법인세 납부는 각각 9조9373억원, 1조4781억원입니다.

 

정부는 기업이 부담하는 실질적인 세금이 많이 늘어날 가능성은 작다고 봅니다. 정정훈 기재부 소득법인세정책관은 “이중과세 조정 절차가 별도로 마련돼 기업 세부담은 필라1 도입 전과 비교해 중립적이므로 기업 경쟁력에 미칠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업의 납세 협력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술적 조치들도 오는 10월까지 지속해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지만, 현재로선 영향이 미미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지금 나온 내용은 초안 단계로, 구체적인 영향은 세부적 과세 기준과 국가별 기준이 확정돼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국외에서 내는 세금은 국내에서 이중과세 방지협정이 있고, 최저한세 역시 대부분 국가가 이미 법인세 15% 이상을 설정한 터라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세 부과안은 오는 10월 G20 정상회의에서 최종 합의를 거칠 예정입니다. 필라1은 2022년 서명을 거쳐 2023년 발효를 목표로 합니다. 필라2도 각국에서 법제화 작업을 마치고 2023년 시행을 목표로 합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주한 미군 복무했던 콜린 파월 전 美 국무장관 별세

주한 미군 복무했던 콜린 파월 전 美 국무장관 별세

2021.10.18 22:35:02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한국전쟁은 2차 대전의 드라마와 월남전의 고뇌 사이에 끼여 미국인들에게는 잊혀진 전쟁으로 불린다. 그러나 나는 한국전쟁에서 5만 4000여 명의 미군이 북한으로부터 자유를 위해 싸우다 숨졌다는 것을 기억한다.” -콜린 파월 자서전 '나의 미국여행' 중 1970년대 주한 미군에서 근무해 ‘친한파’ 미국 합참의장으로 유명했던 콜린 파월 전 미국 국무장관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월터 리드 국립군사의료센터에서 치료 받던 중 별세했습니다. 향년 84세 입니다. CNN등 외신에 따르면 파월 전 장관의 유가족은 페이스북을 통해 18일(미국 현지시각) “우리는 훌륭하고 다정한 남편, 아버지, 할아버지, 그리고 위대한 미국인을 잃었다”며 고인의 타계 사실을 알렸습니다. 고인은 1937년 미국으로 이민한 자메이카인 출신 부모 밑에서 태어나 베트남 참전으로 군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공화당 행정부 시절인 1989년 흑인 최초로 미 군부 최고위직인 합참의장에 올라 걸프전을 승리로 이끌었고 1993년 현역에서 은퇴했습니다. 조지 W. 부시 대통령 때인 2001년에는 흑인 최초로 미국 국무장관에 올랐습니다. 공화당 소속이었지만 지난 미국 대선에서는 공화당 후보였던 트럼프 전 대통령 대신 민주당 후보였던 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지지해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고인은 한국과의 특별한 인연으로도 국내에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고인이 1973년부터 1974년까지 경기도 동두천의 미 보병 2사단에서 대대장으로 근무를 했기 때문입니다. 고인은 1995년 발간한 자서전 '나의 미국여행'에서 당시 근무시절을 26페이지에 걸쳐 비교적 자세히 적었습니다. 특히 같이 복무했던 한국 카투사에 대해서 “나의 부대에는 200명 가량의 카투사(KATUSA.미군에 배속된 한국인 병사)들이 있었다. 이들은 내가 군생활동안 지휘한 군인들중 가장 우수한 부하들이었다”며 “지칠줄 몰랐으며 군법을 철두철미하게 지켰다. 가르치는 것은 무엇이든 순식간에 배우고 익혔다. 하지만 그들의 월급은 미군 병사 한 사람의 하룻밤 맥주값에 지나지 않는 3달러였다”고 회상했습니다. 뉴욕타임즈는 이날 부고 기사를 통해 “4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면서 미국의 최고 군인, 외교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역임했으며 2003년 유엔 연설을 통해 미국이 이라크 전쟁에 참전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 콜린 L. 파월(Colin L. Powell)이 사망했다”고 고인의 사망 소식을 전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