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환경경영 보고서] LG전자, 제품 생산부터 폐기까지…핵심은 ‘친환경’

URL복사

Thursday, September 15, 2022, 09:09:00

9주년 창간기획 '기업 환경경영 점검’
2030년 환경성과 달성 '첫 해'로..온실가스 감축 성과
폐전자제품 회수 후 '리사이클링'..자원순환 핵심 삼아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LG전자[066570]는 지속가능한 미래에 기여한다는 목표를 큰 틀로 오는 2030년을 주요 환경성과 달성의 '첫 해'로 잡고 다양한 친환경 경영을 펼치고 있습니다.

 

지난 7월 발간된 LG전자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오는 2030년 탄소중립 달성을 비롯해 재생에너지 60% 달성, 사업장 폐기물 재활용률 95% 등을 주요 목표로 내걸었습니다. 이를 위해 생산부터 사용까지의 전 과정에 있어 친환경 추구를 핵심으로 삼고 ▲탄소중립 ▲자원순환 ▲제품 전과정 책임으로 추진방향을 잡았습니다. 

 

탄소중립의 경우 오는 2030년까지 지난 2017년 대비 탄소배출을 50% 감축을 목표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 중입니다.

 

우선 생산 단계에서부터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자 공정 내 에너지 고효율 설비와 탄소 배출량 감축 장치를 비롯해, 지구 온난화의 주범으로 꼽히는 대표적 온실가스인 'SF6(육불화황)'를 감축하기 위한 설비도 도입했습니다.

 

또한, 전 세계에 퍼져 있는 생산 사업장의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와 고효율 제품 판매를 통해 저감한 전력 사용량을 탄소배출권으로 받는 CDM 사업에도 만전을 기하는 상황입니다.

 

다양한 노력을 펼친 결과 LG전자는 글로벌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지난 2017년 LG전자의 직접 온실가스 배출량과 간접 온실가스 배출량을 합친 총 배출량은 이산화탄소환산량(COeq)으로 193만3000톤이었으나 2021년에는 115만2000톤으로 약 78만1000톤을 줄였습니다.

 

 

이와 함께, 에너지경영시스템 인증, 탄소비용 책정, 탄소회계 도입, 온실가스 배출량 측정 및 검증 등 탄소중립의 빠른 달성을 위한 다양한 노력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특히, 오는 2030년 재생에너지 전환율 60%, 나아가 2050년에는 100% 전환을 목표로 녹색요금제, PPA 등의 옵션을 통한 재생에너지 구매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자원순환의 핵심..폐전자제품의 '리사이클링'

 

LG전자의 친환경 경영 행보 중 탄소중립 외에 주목해 볼 수 있는 부분은 '폐전자제품 회수'를 바탕으로 한 자원의 리사이클링 과정입니다.

 

LG전자가 폐전자제품 회수를 본격 추진한 것은 2000년대부터입니다. 이후 최근 지속가능에 의한 친환경이 대두되고 자원순환의 중요성이 부각되며 국내와 해외에서 폐전자제품 회수를  적극적으로 진행 중입니다.

 

국내에서 이뤄지는 회수 프로세스는 고객이 회수신청을 하면 LG전자가 이를 직접 회수하고, 이후 분해 및 분류과정을 거친 뒤 원자재로 재활용하는 순서로 진행됩니다. 해외의 경우 52개국 87개 지역을 대상으로 WEEE(전기전자폐기물) 규정과 각 국가의 현행 재활용 관련 규정 및 요구사항을 반영해 폐전자제품 회수가 진행됩니다.

 

특히, 회수 과정에서 악영향을 줄 수 있는 부분에 대한 차단에도 신경썼습니다. 폐전자제품 회수 책임에 대한 개별 생산자 책임 준수를 비롯해 폐제품의 재활용 가능성 향상을 위해 제품 개발 단계부터 재활용성에 대한 평가, 폐기 시 매립 및 소각에 따른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저감할 수 있는 다양한 노력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체계적으로 회수를 펼친 결과 지난해 회수처리 실적이 2년 전인 2019년 대비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지난 2021년 국내에서 12만4763톤, 해외에서 31만7552톤의 폐전자제품을 회수하며 2019년 회수량(국내 10만3503톤, 해외 25만1694톤)보다 늘은 숫자를 기록했습니다.

 

이 외에도, LG전자는 제품의 친환경 등급을 부여하는 '친환경 제품 평가'와 제조부터 폐기 과정까지의 환경영향을 측정하는 '제품 전과정 평가' 등 제품의 생애주기 모든 과정에서 친환경을 위한 행보를 펼치고 있습니다. 또, 제품 내 유해물질 대체 기술 적용 및 확보와 재활용 소재 사용, 친환경 포장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LG전자 측은 "기후변화, 환경오염 등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해 경영활동이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긍정적 영향은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미래에 기여할 수 있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홍승표 기자 itnno1@inthenews.co.kr


경쟁률 3.69대 1 ‘둔촌주공’ 서울 재건축 영향은?

경쟁률 3.69대 1 ‘둔촌주공’ 서울 재건축 영향은?

2022.12.07 13:04:39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흥행까지 가는데는 실패했지만 시장 침체 분위기를 감안하면 선방했다." 올해 '분양시장 바로미터'로 꼽힌 서울 둔촌주공 재건축 단지 '올림픽파크 포레온'이 1순위 일반청약서 평균 3.69대 1을 기록하며 청약 흥행에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청약 불패'로 일컬어지던 서울 내에서도 최대 규모의 재건축 단지로 공급된데다, 견본주택에 수요자들이 몰리며 일부 업계에서는 '10만명'의 청약 인원을 예상한 만큼 기대감이 컸지만 전체적인 부동산 시장 침체를 극복하지 못하고 청약 흥행으로 이어지지는 못했습니다. 이른바 단군이래 재건축 최대단지였던 둔촌주공의 청약 경쟁률이 기대에 못미침에 따라 향후 서울의 아파트 재건축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건설사들의 속셈도 복잡해질 전망입니다. 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6일 올림픽파크 포레온 1순위 일반청약을 진행한 결과 총 3695가구 모집에 1만3647명의 청약 통장이 접수되며 평균 3.69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 5일 진행된 특별공급 청약에서는 총 1091가구 모집에 3580명의 통장이 접수돼 평균 3.28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습니다. 1순위 일반청약에서는 가장 작은 타입인 29㎡A(14평형)의 경쟁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5가구 모집에 64명이 접수하며 1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29㎡A를 제외한 모든 전용 타입은 한 자리수대 경쟁률에 그쳤습니다. 분양가 9억~10억대로 중도금 대출 마지노선으로 주목받았던 59㎡(총 5개 타입, 26평형)의 경우 총 1488가구 모집에 7362명이 접수하며 4.94대 1의 경쟁률에 그쳤습니다. 타입 가운데서는 D타입이 8.81대 1(54가구 모집에 476명 접수)을 기록하며 가장 높은 경쟁률을 올렸습니다. 84㎡(총 8개 타입, 34평형)은 총 1237가구 모집에 5005명의 청약 통장이 접수되며 4.04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판상형으로 공급된 A타입이 9.42대 1(209가구 모집에 1968명 접수)로 경쟁률이 가장 높았으며, '주방뷰' 논란이 일었던 E타입의 경우 2.69대 1(563가구 모집에 1512명 접수)로 전용 평균 경쟁률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 5일 소형 면적인 29㎡A, 39㎡A(18평형), 49㎡A(23평형) 3개 타입을 대상으로 진행된 특별공급 청약에서는 총 1091가구 모집에 3580명이 접수하며 평균 3.28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습니다. 29㎡A 생애최초 전형이 80대 1(1가구 모집에 80명 접수)로 전형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통장이 많이 몰린 전형은 49㎡A 생애최초(1870명 접수, 94가구 모집)로 집계됐습니다. 그러나, 일부 전형서는 배정가구수를 채우지 못했습니다. 39㎡A 신혼부부 전형은 301가구, 노부모 부양 전형은 34가구를 배정가구로 접수에 나섰으나 각각 90명, 5명이 접수하는데 그쳤습니다. 49㎡A 다자녀가구 전형의 경우 62가구 모집에 45개의 청약 통장이 접수되며 미달됐습니다. 부동산 업계는 흥행까지 가는데는 실패했다고 보면서도 시장 침체 분위기 속에서 '완판'이 이뤄지며 어느 정도 선방했다고 보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지난해까지 서울이 평균적으로 20대 1 정도 나왔기 때문에 흥행 측면에 있어서는 실패했다고 봐야 하지만 부동산 시장이 위축된 상황 속에서 완판이 됐기 때문에 절반의 성공은 거뒀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함 랩장은 "특히 59㎡의 경우 중도금 대출은 가능했으나 특별공급 물량으로 나오지 않은데다, 분상제 적용, 규제 지역 공급 단지에 따른 주담대 제한 등의 어려움으로 생각보다 몰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임병철 부동산R114 리서치팀장은 "예년 같으면 수십대 일 정도 청약 경쟁률이 나왔겠지만 현재 서울 아파트 거래량만 따져봐도 3개월 연속 900건 이하일 정도로 아파트 시장 침체가 큰 상황인데 1순위 해당지역에서 이정도 청약 결과를 낸 것은 선방이라고 본다"며 "1순위에서 계약 포기자가 발생하더라도 5배수 내 예비당첨자 내에서 청약을 시도하는 수요자들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임 팀장은 "침체 심화로 둔촌주공이 만약에 청약 미달이 났다고 가정했을 경우 추후 분양을 준비하고 있는 건설사들의 입장도 크게 우려됐을 것"이라며 "어느 정도 선방한 결과치를 냄에 따라 건설사들이 수요가 집중될 만한 일명 'A급 사업지'의 경우 용기내서 공급할 수 있는 여건이 약간이나마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올림픽파크 포레온은 둔촌주공아파트 부지에 지하 3층~지상 35층, 85개동, 전용면적 29~167㎡, 총 1만2032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서는 '미니 신도시급' 단지입니다. 총 공급가구 가운데 일반분양 물량은 4786가구이며, 전용면적은 29~84㎡입니다. 잔여 청약일정은 이날 1순위 기타지역, 8일 2순위 접수 순으로 예정돼 있습니다. 이후 12월 15일 당첨자를 발표할 예정이며 정당 계약은 내년 1월 3일부터 17일까지 15일간 진행합니다. 입주 예정시기는 오는 2025년 1월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