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환경경영 보고서]동원F&B, 환경 투자금 7배 확대…전 공정 걸친 ‘친환경’

URL복사

Thursday, September 15, 2022, 15:09:39

9주년 창간기획 '기업 환경경영 점검’
ESG 위원회 설치..전사적 거버넌스 강화
노후시설 교체·고효율 설비 전환 등 투자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동원에프앤비 ESG 캠페인 로고에는 '거꾸로 된 지구'가 그려져 있습니다. 지구를 뒤집으면 한반도가 바다를 향해 뻗은 '가능성의 무대'가 된다는 발상의 전환입니다. 동시에 동원그룹의 ESG 방향이 지구환경 보호를 향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합니다. 

 

동원에프앤비는 지난해 첫 번째 단독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습니다. 사업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ESG 7대 추진영역을 설정했고 추진영역별 추진방향과 중장기 실천과제를 설정했습니다. 그 중 하나가 환경안전경영 체계 강화입니다.

 

지난해 ESG위원회 설치는 '환경경영 거버넌스' 구축의 시발점이었습니다. 김재옥 동원에프앤비 대표를 포함한 ESG위원회는 친환경 경영을 위한 주요 의사결정을 수행합니다. 경영진·공장장·실무진으로 구성된 녹색경영위원회가 부문별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아 사업장별 실무협의체의 계획을 점검합니다.

 

환경경영이 지향하는 바는 '녹색경영고도화'입니다. 각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 및 에너지 사용량을 줄여 2050년 탄소 중립에 다가간다는 겁니다. 친환경 패키징 제품을 개발하면서 재활용률을 높이고, 공정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을 저감하는 게 동원에프앤비 환경경영의 핵심입니다.

 

 

올해는 환경투자를 대폭 늘렸습니다. 폐수처리장의 노후 시설을 교체하고 악취방지 시설을 확충해 민원 제기를 사전에 방지했습니다. 원자재의 효율적 사용을 위해 재활용 원료 및 연료 구매 확대를 추진하고 있으며, 사업장 내 노후 설비를 고효율 설비로 전환하는데 집중 투자하고 있습니다.

 

오염물질 배출 기준이 강화됨에 따라 방지 및 저감 시설도 늘리고 있습니다. 올해는 정수 처리장치에 대한 수익성 지출 투자와 다수 유지보수 투자 또한 계획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해 4억9400만원이었던 환경 지출 금액은 올해 34억2800만원으로 1년 새 7배 가량 증가할 전망입니다.

 

협력사까지 친환경 경영 범위를 확장하고 있습니다. 정기적으로 환경관리 교육을 진행하고 환경경영시스템(ISO14001)과 같은 국제 경영시스템 인증 취득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협력사 정기평가에 환경 규제 준수 여부, 에너지 관리 등 환경 이슈를 반영하고 환경경영 실천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동원에프앤비는 대기와 수자원, 폐기물 등 제품 생산부터 폐기까지 전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식품 제조 공정의 세척·살균 과정에서 사용된 물과 폐수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유틸리티·청소수·화장실 등으로 재활용률을 높이고 있습니다.

 

폐기물 자원화에도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참치 캔 가공과정에서 발생하는 참치 부산물(적육·껍질·내장)은 어분 사료원료로 100% 재활용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또 폐수처리 과정에서 생기는 슬러지(침전물)를 줄이기 위해 건조발효기를 도입, 70% 이상 감량해 퇴비원료로 재활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온실가스 관리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온실가스 목표관리제 및 배출권거래제 규제 적용 대상 기업인 동원에프앤비는 매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보고하고 초과량에 대해 구매할 의무가 있습니다. 배출량 선정 계획서를 통해 온실가스 미래 배출량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정읍공장에 공기압축기 폐열회수 재활용 시스템을 설치했습니다. 폐열로 제조된 온수는 보일러 급수 보충과 생산공정의 세척용 온수 등에 필요한 곳에 공급됩니다. 이를 통해 공장 내 LPG 사용량 감소와 함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44tCO₂eq(이산화탄소 환산톤) 줄이는 효과를 거뒀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동원에프앤비의 온실가스 총 배출량은 8만2019tCO₂eq로 전년보다 3.4% 증가했습니다. 총 에너지 사용량도 4.2% 늘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동원에프앤비 식품 생산량이 1년 전보다 5%가량 증가하면서 온실가스와 에너지 사용이 늘었습니다.

 

올해는 지난해 대비 온실가스 배출 5% 감축을 목표로 수립하며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을 강조했습니다. ESG위원회는 전 사업장에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구축하며 통합 탄소배출량 관리를 위한 기반 조성을 나섰습니다. 주기적인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을 통해 배출량을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계획입니다.

 

동원에프앤비 관계자는 "생산량 증감 자체에 목표가 있는 것은 아니기에 생산은 생산대로 하면서 이와 별개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해 나간다고 보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환경 투자를 강화해 온실가스를 줄여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장승윤 기자 itnno1@inthenews.co.kr


멈출 조짐 없는 아파트 ‘매매침체’…전·월세만 몰렸다

멈출 조짐 없는 아파트 ‘매매침체’…전·월세만 몰렸다

2022.11.30 17:42:28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올해 들어 아파트 매매시장의 '거래 절벽'이 지속되고 있지만 전·월세 등 임대시장의 흐름은 상대적으로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0일 국토교통부의 '2022년 1~10월 누계 주택통계'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26만208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1만3622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3%가, 서울·경기·인천을 합한 수도권은 7만5738건으로 70.2%가 줄며 지속적인 매수 침체 심화를 나타냈습니다.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서울 자치구 별 1~10월 누계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강남구가 175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성북구 1016건, 서초구 981건, 노원구 811건, 구로구 752건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5만328건의 매매거래량을 나타낸 경기도의 경우 평택시가 5072건으로 가장 많은 가운데, 고양시 3684건, 수원시 3659건, 시흥시 3363건, 화성시 3245건의 순으로 조사됐습니다. 아파트, 빌라, 다세대 등을 합한 1~10월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은 44만9967건으로 전년 동기 거래량인 89만4238건보다 49.7% 감소했습니다. 서울은 5만611건, 수도권은 17만9159건, 지방은 27만0808건으로 집계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5.1%, 58.5%, 41.5% 줄었습니다. 매매거래가 줄고 있는 상황 속에서 임대거래 흐름은 정반대의 흐름을 나타냈습니다. 올해 1~10월 누계 임대거래량은 241만8569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5% 증가했습니다. 지역별 누계 임대거래량은 서울 74만8192건, 수도권 163만7436건, 지방 78만1133건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9%, 23.6%, 26.2% 늘었습니다. 임차유형별로는 월세 거래량 비중이 51.8%로 전세 거래보다 비중이 높게 나타났으며, 서울의 경우 월세거래 비중이 53.0%로 집계됐습니다. 올해 10월까지 전국 아파트 인허가 실적은 34만7867가구로 전년 동기 대비 13.5%가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아파트 착공 실적은 25만7590가구, 분양 승인 실적은 22만3745가구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25.1%, 12.2% 감소했습니다. 일반분양 승인의 경우 17만6655가구로 전년 동기보다 7.8%가 줄었습니다. 서울의 아파트 착공 실적은 4만762가구로 전년 동기보다 19.8%가 증가했으나 인허가 실적은 2만1153가구, 분양 승인 실적은 4580가구로 각각 54.7%, 44.0% 감소했습니다.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10월말 기준 4만7217가구로 집계되며 전월 대비 5613가구 증가했습니다. 권역별로 나눌 경우 수도권은 7612가구로 전월 대비 2.6% 감소했으나 지방은 17.2%가 증가한 3만9605가구로 조사됐습니다.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의 경우 7077가구로 전월 대비 1.6% 줄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