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LGU+, 여수광양항에 ‘5G MEC 원격제어 크레인’ 구축 나서

URL복사

Monday, July 12, 2021, 15:07:40

여수광양항만공사·광양항서부컨테이너터미널·전라담도청과 MOU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광양항서부컨테이너터미널(대표 김경태), 전라남도청과 함께 여수광양항에 ‘5G MEC 원격제어 크레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연내 여수광양항에서 운용하는 컨테이너 운반용 크레인(RTGC) 2대에 MEC와 저지연 영상전송 솔루션까지 적용해 현장에서 크레인을 운전하는 것과 같은 원격제어 솔루션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이를 시작으로 여수광양항을 스마트항만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협업을 확대할 예정입니다.

 

MEC는 분산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데이터센터를 서비스 현장에 가깝게 배치하고 5세대(5G) 이동통신 초저지연성을 극대화하는 기술입니다. 이를 활용하는 5G MEC 원격제어 크레인은 조종사가 야적장에서 떨어진 조종실에서 컨테이너 크레인을 제어하는 솔루션입니다.

 

원격제어를 통해 컨테이너 적재 단수가 확대되고 유휴시간 자동적재가 가능합니다. 이를 통해 생산성이 40% 가량 높아질 수 있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습니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터미널 내에 최적화된 5G 기지국을 구축하고 광주 MEC센터를 활용해 안정적인 원격제어가 가능한 통신환경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초고용량 영상을 최대한 압축 시켜 지연시간을 최소화하는 ‘저지연 영상전송 솔루션’을 적용합니다.

 

이 솔루션을 5G 네트워크·MEC와 함께 사용하면 지연시간을 100ms 이하로, 롱텀애볼루션(LTE) 대비 영상전송시간을 84% 이상 단축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 상무는 “부산항에 이어 여수광양항에서도 5G MEC 원격제어 크레인이 구축돼 생산성과 안전성을 동시에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앞으로 여수광양항에서 진행할 스마트항만 사업에 여러 가지 사업 협력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LG유플러스는 국내 항만을 스마트항만으로 업그레이드해 나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최고금리 꼼꼼하게 확인하세요…금감원, 예·적금 주의보 발령

최고금리 꼼꼼하게 확인하세요…금감원, 예·적금 주의보 발령

2021.11.24 16:19:44

인더뉴스 정석규 기자ㅣ금융감독원은 금융사의 예·적금 우대금리 조건에 관해 소비자경보 '주의'를 발령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우대금리 적용 조건이 복잡하다는 민원 증가에 따른 조치입니다. 금감원은 “주요 은행의 특판 예·적금 판매 현황을 확인한 결과 소비자 보호 상의 취약점이 나타났다”며 “소비자들이 우대금리 효과를 오인한 채 금융상품에 가입할 우려가 있어 주의를 환기하고자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다”고 말했습니다. 금감원에 따르면 우대금리 관련 민원은 주로 ▲복잡한 우대금리 달성 조건 ▲상품설명 부족으로 우대금리 착오 ▲낮은 우대금리 수준 ▲가입한도 제한 등으로 인해 실질적 혜택이 미미하다는 내용이 많았습니다. “”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지난 9월까지 은행권이 판매한 예·적금 상품 58개를 조사한 결과, 예적금이 만기된 고객이 받은 금리가 최고금리의 78%였습니다. 이자가 최고금리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상품도 2개로 나타났습니다. 은행이 대형마트·카드사·여행사 등과 제휴해 출시한 예적금 상품은 우대금리를 받은 고객이 7.7%에 불과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제휴상품은 우대금리 지급요건을 충족하기 어렵거나 불입한도 및 가입기간의 제약으로 인해 실익이 적다고 판단한 고객이 스스로 우대금리 지급요건 충족을 포기한 경우가 많았다”며 “특히 적금 상품은 적립액이 점차 증가하는 구조이므로 실제 수령 이자는 소비자 기대에 못미치는 경우가 일반적”이라고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복잡한 우대금리 조건과 더불어 은행의 상품설명 부족도 민원의 주요 원인이라고 금감원은 지적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의 우대금리 조건은 주로 오픈뱅킹 등록·제휴상품 이용실적 달성·연금이체 실적 등인데 사실상 달성하기 쉽지 않다”며 “상품설명서에서 우대금리는 눈에 띄는 큰 글씨로 설명하고 조건은 작은 글씨로 쓰여 있는 경우가 많고 단기간 제공하는 우대금리를 만기까지 적용되는 경우로 오해하는 사례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