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LG유플러스, 알뜰폰 10곳과 ‘기부 요금제’ 출시

URL복사

Thursday, July 08, 2021, 16:07:10

매월 통신비 중 3000원 기부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알뜰폰(MVNO) 업체 10곳과 손잡고 통신 요금 일부가 기부에 쓰이는 ‘희망풍차 기부요금제’를 오는 9월까지 운영한다고 8일 밝혔습니다.

 

해당 요금제는 알뜰폰 가입자를 대상으로 출시된 롱텀에볼루션(LTE) 요금제입니다. 가입자가 납부한 요금 중 매월 3000원씩, 최대 1년간 3만6000원을 기부합니다. LG유플러스가 요금제 가입자 수와 금액을 산정해 대한적십자사에 출연하는 방식입니다.

 

가입할 수 있는 업체는 인스코비, 미디어로그, 큰사람, 유니컴즈, 에스원, 헬로모바일, 머천드, 에넥스, 스마텔, 코드모바일 등입니다. 월정액은 업체별로 조금씩 차이가 있으나 2만원대 중반에서 3만원대 초반으로 구성됩니다. 데이터는 월 11기가바이트(GB)에 소진 시 초당 3메가비트(3Mbps) 속도 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음성과 문자는 기본으로 제공됩니다.

 

기부요금제와 함께 고객 참여형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도 진행됩니다. LG유플러스가 기부요금제 가입자에게 마스크 등 기부 물품 제작(DIY) 도구를 발송하면 고객이 해당 물품을 제작해 지정된 주소로 보내는 방식입니다. 취합된 물품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기부 용품으로 쓰입니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사업담당은 “가입자가 증가할수록 회사에서 대한적십자사에 출연하는 기부금의 양도 늘어나도록 해, 고객이 손쉽게 의미 있는 활동에 동참할 수 있게 했다”며 “알뜰폰 서비스와 기부 문화의 저변이 확대되는데 일조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2021.10.27 15:24:43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MG손해보험이 경영개선계획안 제출을 앞두고 유상증자를 실시합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MG손해보험은 194억의 유상증자를 단행합니다. 이번 발행되는 신주는 대주주인 JC파트너스가 모두 인수합니다. MG손해보험은 지난 9월 경영개선계획안을 제출했지만 금융당국은 자본 확충계획의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승인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증자를 통해 MG손해보험은 10월 말 기준 RBC 비율(가용자본/요구자본)을 110% 이상 달성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보험업법에서는 보험사가 RBC 비율을 100% 이상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MG손해보험은 이번 유상증자가 경영계획개선안 승인 여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 중입니다. MG손해보험의 대주주인 JC파트너스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1500억 원의 자본 확충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자본 확충을 완료하면 MG손해보험의 RBC비율은 현재 금융당국의 권고 비율인 150% 이상을 달성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MG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자본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며 “자본 확충뿐만 아니라 상품 다변화 등을 통한 영업력 제고에도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