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CT 정보통신

LG전자·화학, ‘사회적경제’ 인재 키우는 ‘소밈스쿨’ 운영

URL복사

Friday, August 06, 2021, 14:08:58

최종 선발 대학생 30명과 온라인 발대식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대표 권봉석·배두용)가 LG화학과 함께 사회적경제와 친환경에 대한 진정한 가치를 이해하고 실천하는 인재를 양성합니다.

 

LG전자와 LG화학이 만든 사회공헌 플랫폼 ‘LG소셜캠퍼스’는 올해부터 대학생 대상으로 사회적경제 인재양성 프로그램인 소밈스쿨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습니다. 사회적 가치와 친환경 분야를 이끌어 갈 인재를 키우는 게 목적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LG전자와 LG화학은 6일 온라인으로 ‘소밈스쿨 1기 발대식’을 열었습니다. 행사에는 이번 프로그램에 선발된 대학생 3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들은 이달부터 약 5개월 동안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합니다.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경제 활동과 친환경에 대한 강의를 듣고 해당 분야 전문가 멘토링을 통해 사회적경제 기업의 가치를 배웁니다. 이후 사회문제에 대해 스스로 고민하고 해결방안을 기획해보는 프로젝트도 수행합니다. 또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국내 우수기업도 탐방합니다.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전무는 “대학생들이 소밈스쿨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적경제에 올바른 인식을 하고 사회적 가치와 친환경을 폭넓게 경험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블루오벌SK, 미국 전기차 시장 공략 가시화

블루오벌SK, 미국 전기차 시장 공략 가시화

2022.12.06 09:21:38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SK온은 5일(현지시간) 포드와 함께 미국 켄터키주 글렌데일에서 블루오벌SK 공장 기공식을 열었다고 6일 밝혔습니다. 블루오벌SK는 글렌데일 일대 총 628만㎡(190만평) 부지에 각각 43GWh 규모의 배터리 1, 2공장을 건설할 계획입니다. 블로오벌SK는 SK온과 미국 포드자동차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합작법인으로 2025년 1분기부터 배터리 양산을 시작하면 순차적으로 연산 86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게 됩니다. 이는 미국 최대 규모의 배터리 공장 규모입니다. SK온과 포드는 지난해 5월 총 10조2000억원을 투자해 켄터키주와 테네시주에 연간 총 129GWh 규모의 배터리 생산기지 3개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이는 대당 105kWh 배터리가 들어가는 포드의 F150 라이트닝 전기차 픽업트럭 기준으로 매년 약 12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입니다. 43GWh 규모의 블루오벌SK 테네시 공장도 2025년 가동을 목표로 연내 착공한다는 방침입니다. 테네시 공장은 테네시주 스탠턴 일대 1553만㎡(470만평) 부지에 포드 전기차 생산 공장과 같이 들어섭니다. 이날 기공식에는 최재원 SK온 수석부회장, 지동섭 SK온 대표이사 사장, 함창우 블루오벌SK 대표, 릴리아나 라미레즈 포드 글로벌 인력개발 디렉터, 앤디 베셔 켄터키주지사 등 4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지동섭 SK온 사장은 "블루오벌SK는 북미 자동차 시장 전동화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블루오벌SK를 통해 SK온과 포드의 글로벌 전기차 시장 리더십이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미레즈 포드 디렉터는 "블루오벌SK는 포드가 전기차 혁명을 이끌 수 있도록 돕고 켄터키에 수천개의 새로운 하이테크 일자리를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습니다. 베셔 주지사는 "켄터키주가 미국 전기차 배터리 생산 수도로 자리매김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10월 북미 시장에서 SK온 배터리 사용량은 5.4GWh로, 작년 동기보다 646% 증가했으며 시장 점유율도 7위에서 4위로 상승했습니다. SK온은 2025년 북미 배터리 생산 능력을 약 180GWh까지 늘리는 등 2030년까지 500GWh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