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LGU+, 日 KDDI와 전략적 협력…5G·6G ‘맞손’

URL복사

Thursday, July 15, 2021, 13:07:49

5G 신사업 발굴 및 6G 공동 대응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가 일본 통신사업자인 KDDI(사장 다카하시 마코토)와 5세대(5G) 이동통신 신사업 발굴 및 6세대(6G) 이동통신 공동 대응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두 회사는 이번 MOU를 통해 5G 신사업 발굴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 협력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국제 통신사업자 간 협업체계 구축을 통해 네트워크 기술 및 솔루션은 물론 유무선 사업에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사업화를 위해 힘을 합칠 계획입니다.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논의가 시작된 6G에 대해서도 협력합니다. 6G는 5G 이후 상용화될 예정인 차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입니다. 이미 세계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해 글로벌 사업자가 기술개발 및 표준 제정 움직임에 돌입헀습니다. LG유플러스와 KDDI는 6G 기술 개발부터 향후 국제 표준 제정 등에도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KDDI는 매출액 기준 일본 최대 규모 통신사업자입니다. 지난해 기준 연간 매출액은 약 494억 달러(약 56조원)에 이르며 이동통신 가입자 6000만 명 이상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LG유플러스와는 2015년부터 6년간 ▲통신기기 공동 조달 ▲XR(혼합현실) ▲스마트 드론 개발 ▲교환 근무 등 협업을 진행해왔습니다.

 

박종욱 LG유플러스 최고전략책임자(CSO)는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KDDI와 5G 서비스를 비롯해 신사업 분야 협력을 확대하게 됐다”며 “나아가 6G 네트워크 및 클라우드, O-RAN 등의 분야에서 글로벌 혁신 기술을 함께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