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CT 정보통신

LGU+, 화학사업장 대기환경 ‘실시간진단’한다

URL복사

Tuesday, August 03, 2021, 11:08:30

LG화학 등 화학사업장에 대기환경진단솔루션 구축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대기배출물질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을 LG화학 등 화학사업장에 구축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LG유플러스 5G(5세대 이동통신) 및 LTE(롱텀에볼루션) 무선네트워크를 결합한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은 각종 측정기 및 센서 설치를 용이하게 하고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의 농도와 오염물질의 확산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습니다.

 

‘U+스마트팩토리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은 사업장 내·외부에 황화수소·암모니아·휘발성유기화합물 등 후각을 자극하는 물질이 발생하면 즉각 알람을 줍니다. 이어 ‘U+스마트팩토리 대기TMS(원격감시체계)’를 통해 굴뚝에서 배출되는 먼지·황산화물·질소산화물·염화수소·불화수소·일산화탄소 등 오염물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환경공단에 전송합니다.

 

환경부는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해 대기 유해물질을 관리하고 있으며 배출 허용 기준을 초과할 경우 지방자치단체가 사업장에 시정조치를 내릴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대기관리권역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대기관리권역법) 시행으로 사업장 오염물질 총량관리가 의무화됨에 따라 배출물질 관리에 민감한 사업장에서 이 솔루션에 큰 관심을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 상무는 “대기오염물질 배출 및 확산경로를 예측하는 솔루션을 통해 고객사 사업장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이 가능하도록 LG유플러스가 이바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