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CT 정보통신

LGU+, 화학사업장 대기환경 ‘실시간진단’한다

URL복사

Tuesday, August 03, 2021, 11:08:30

LG화학 등 화학사업장에 대기환경진단솔루션 구축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대기배출물질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을 LG화학 등 화학사업장에 구축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LG유플러스 5G(5세대 이동통신) 및 LTE(롱텀에볼루션) 무선네트워크를 결합한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은 각종 측정기 및 센서 설치를 용이하게 하고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의 농도와 오염물질의 확산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습니다.

 

‘U+스마트팩토리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은 사업장 내·외부에 황화수소·암모니아·휘발성유기화합물 등 후각을 자극하는 물질이 발생하면 즉각 알람을 줍니다. 이어 ‘U+스마트팩토리 대기TMS(원격감시체계)’를 통해 굴뚝에서 배출되는 먼지·황산화물·질소산화물·염화수소·불화수소·일산화탄소 등 오염물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환경공단에 전송합니다.

 

환경부는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해 대기 유해물질을 관리하고 있으며 배출 허용 기준을 초과할 경우 지방자치단체가 사업장에 시정조치를 내릴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대기관리권역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대기관리권역법) 시행으로 사업장 오염물질 총량관리가 의무화됨에 따라 배출물질 관리에 민감한 사업장에서 이 솔루션에 큰 관심을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 상무는 “대기오염물질 배출 및 확산경로를 예측하는 솔루션을 통해 고객사 사업장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이 가능하도록 LG유플러스가 이바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2021.10.27 15:24:43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MG손해보험이 경영개선계획안 제출을 앞두고 유상증자를 실시합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MG손해보험은 194억의 유상증자를 단행합니다. 이번 발행되는 신주는 대주주인 JC파트너스가 모두 인수합니다. MG손해보험은 지난 9월 경영개선계획안을 제출했지만 금융당국은 자본 확충계획의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승인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증자를 통해 MG손해보험은 10월 말 기준 RBC 비율(가용자본/요구자본)을 110% 이상 달성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보험업법에서는 보험사가 RBC 비율을 100% 이상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MG손해보험은 이번 유상증자가 경영계획개선안 승인 여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 중입니다. MG손해보험의 대주주인 JC파트너스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1500억 원의 자본 확충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자본 확충을 완료하면 MG손해보험의 RBC비율은 현재 금융당국의 권고 비율인 150% 이상을 달성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MG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자본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며 “자본 확충뿐만 아니라 상품 다변화 등을 통한 영업력 제고에도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