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자동차

車반도체 수급난 장기화...국내 완성차 업계 생산 중단 ‘도미노’ 위기

URL복사

Thursday, April 08, 2021, 12:04:00

현대·기아·쌍용 등 특근 중단 및 공장 일시 휴업 돌입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차량용 반도체 수급이 어려워지며 해외에서 시작된 감산 여파가 국내에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상황이 장기화할 경우 ‘도미노’ 셧다운(일시 가동중단)을 피할 수 없을 것이란 우려가 나옵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대표 정의선·하언태·장재훈)는 울산1공장을 지난 7일부터 14일까지 멈춰 세웠습니다. 지금까지 어려운 수급 상황에 맞춰 생산계획을 조정하며 대응해왔지만 공급망 정상화가 요원해지며 생산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울산1공장은 코나와 아이오닉5를 생산합니다. 이번 휴업은 해당 차량에 들어가는 마이크로컨트롤유닉(MCU) 부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른 공장도 상황이 좋지 않습니다. 울산3공장 등은 지난달부터 특근을 줄이는 식으로 물량을 조절해왔습니다. 울산2∼5공장은 이달 3일 특근을 하지 않았습니다. 급기야 이달 들어 공급난이 심화하자 쏘나타와 그랜저 등을 생산하는 아산공장에서도 휴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현대차가 올해 내놓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양산에도 차질이 생길 여지가 커졌습니다. 올해 주문한 차량 인도가 내년까지 넘어가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미 아이오닉5는 구동모터 생산 문제로 4월 생산 대수를 기존 1만 대에서 2600여 대로 줄인 상태입니다.

 

기아(대표 송호성·최준영)는 화성공장에서 이달 주말 특근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앞서 이달 초 미국 조지아주 공장은 가동이 이틀간 멈추기도 했습니다. 쌍용자동차(대표 예병태) 역시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해 이날부터 오는 16일까지 평택공장 가동을 중단합니다.

 

한국지엠(대표 카허카젬)은 지난 1월부터 부평공장 특근을 취소했습니다. 추가근무를 줄이는 방식으로 차량 생산량을 줄이기 위한 조치입니다. 이어 2월에는 부평2공장 생산량을 절반 수준으로 줄였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됐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했던 자동차 시장이 회복세로 돌아서면서 생산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며 발생했습니다.

 

주요 완성차 업계가 수요위축을 고려해 생산량을 보수적으로 책정하자 차량용 반도체 생산업체도 감산에 돌입한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어려워진 겁니다.

 

생산 물량을 당장 늘리기도 요원합니다. 세계 각국은 외교 경로를 통해 주요 생산처에 증산을 요청하고 있지만 수급 상황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반도체 특성상 투자를 늘렸다가 손해를 볼 수 있다는 생각에 주요 업체가 증산에 나서길 꺼릴 가능성이 큽니다.

 

세계적 반도체 품귀가 지나가려면 약 6개월은 지속하리란 전망이 업계에서 나옵니다. 이후에도 한동안 차량용 반도체 가격이 인상될 전망이라 완성차 회사들은 당장 생산중단을 벗어나더라도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지난 3월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이 최소 3분기까지 이어질 것이란 예상을 내놨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까지 차량용 반도체 기술개발에 2000억원을 집행하기로 하는 등 대응책을 찾고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이 정상화되기까지 마땅한 대안이 없는 상황”이라며 “사태가 올해 3분기 이후까지 장기화할 가능성을 가장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2021.04.13 10:45:1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전 세계 반도체 공급망 전반에 걸쳐 신뢰를 재구축하고, 협업을 회복하는 것은 이 업계가 정상 궤도에 올라가기 위해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화웨이는 중국 선전에서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21(Huawei Global Analyst Summit, HAS 2021)’을 개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은 “미국의 제재가 전 세계 주요 기업의 반도체 재고가 공황 상태에 빠지게 된 주된 이유”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지난 2년간 중국 기술 회사에 부과된 (미국) 제재가 반도체 산업의신뢰 관계를 무너뜨리고 글로벌 반도체 산업에 타격을 줬다”고 꼬집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장비, 소프트웨어, 설계기술 등을 사용해 생산된 제품을 미국 상무부의 사전 승인없이 화웨이에 공급할 수 없도록 추가 제재 등을 발효했습니다. 화웨이는 지난 한 해 거둔 비즈니스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 진행할 5대 전략적 이니셔티브를 발표했습니다. 우선 화웨이는 비즈니스 회복력을 높이기 위해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하고, 첨단 공정 기술에 덜 의존해도 되는 비즈니스와 지능형 차량용 부품에 더 많은 부품을 투자할 예정입니다. 5G 가치를 극대화하고, 업계와 함께 5.5G를 정의해 무선 통신업계의 발전을 주도해 나갈 계획입니다. 여기에 사용자 중심의 지능적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에너지 소비 절감과 공급망 연속성 문제도 해결할 방침입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순환 회장은 “모든 조직과 기업, 국가는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지정학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도전 과제에 지속적으로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며 “화웨이는 우리 모두가 직면한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제공할 수 있는디지털 기술의 위력을 믿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화웨이는 모든 개인, 가정, 조직에게 디지털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고객 및 파트너와 함께 디지털 혁신을 계속 추진해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