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LG전자, ‘디자인크루 프로그램’으로 Z세대 목소리 듣는다

URL복사

Thursday, July 08, 2021, 10:07:00

디자인 인사이트 발굴..Z세대 대학생 16명 참여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대표 권봉석·배두용)가 올해 처음으로 ‘디자인크루(Design Crew)’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습니다. 참여 대상은 ‘Z세대(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태어난 세대)’ 대학생입니다.

 

지난 4월 시작한 디자인크루 프로그램은 올 9월까지 6개월간 이어집니다. 앞서 LG전자는 서류, 필기, 면접 등 3단계를 거쳐 창의력과 논리력이 뛰어난 대학생 16명을 선발했습니다. 경쟁률은 39대 1입니다.

 

프로그램 참가자는 디자인, 미디어커뮤니케이션, 패션, 비교문학 등 전공이 다양합니다. LG전자는 다양한 전공이 여러 관점에서 현상을 바라보고 새로운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선발 시에 전공에 제한을 두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LG전자는 미래고객과 진정성 있게 소통하고 그들을 이해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디자인 인사이트를 발굴합니다. 참가자는 고객에게 혁신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디자인을 접하면서 생생한 실무 지식을 얻고 체험 기회를 얻습니다. 프로그램 운영은 LG전자 제품과 서비스를 디자인하는 디자인경영센터가 맡고 있습니다.

 

LG전자는 고객이 제품을 처음 마주할 때 첫인상을 결정하는 요소인 디자인에 미래고객 정서를 반영하기 위해서는 Z세대를 제대로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이 프로그램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디자인크루는 Z세대인 참가자가 자기 관점과 문제의식을 기반으로 공유할만한 가치가 있는 주제를 선정해 사내외 전문가 코치를 받으며 콘텐츠를 완성하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디자인경영센터 임직원은 참가자 콘텐츠를 경청하며 미래고객에 대한 이해도를 높입니다.

 

이러한 운영 방식은 기존의 공모전이나 산학협동과 같이 결과물만 제출하는 방식과는 차이가 있다는 설명입니다. 참가자와 LG전자 디자이너는 6개월 동안 지속해서 소통하며 서로를 이해하며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습니다. 또 참가자들은 디자인연구소 워크숍에 직접 참여해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컨셉을 검증합니다.

 

이철배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전무는 “젊은 세대의 미래 삶을 예측하고 최적의 고객경험을 준비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며 “디자인크루 활동은 미래의 주역인 Z세대와 소통할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모나리자를 ‘고화질로’ 안방에서 감상한다

모나리자를 ‘고화질로’ 안방에서 감상한다

2021.09.16 09:10:55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삼성전자[005930]는 라이프스타일TV ‘더 프레임(The Frame)’에서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의 대표작들을 감상할 수 있도록 루브르 박물관과 협약을 맺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더 프레임 사용자는 이번 협약에 따라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모나리자’, 외젠 들라크루아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등 명작과 루브르 피라미드, 튈르리 정원 등 박물관 건물과 풍경이 포함된 대표 작품 40점을 ‘아트 스토어’에서 감상할 수 있게 됐습니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4K QLED 화질과 주변 조도에 따라 색감을 조정해주는 조도 센서덕에 마치 현장에서 직접 감상하는 듯한 느낌을 전합니다. 2021년형 더 프레임은 기존 대비 절반 가까이 얇아진 24.9mm의 두께와 다양한 색상의 액자형 베젤을 제공하며 크기도 85형까지 확장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루브르 박물관에 앞서 스페인 ‘프라도’와 러시아 ‘에르미타주’ 등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미술관과 협약을 맺어 더 프레임 전용 플랫폼인 아트 스토어를 통해 미술사에 이름을 남긴 명작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