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LG 올레드, 명품 보석 ‘불가리’와 예술의전당 빛낸다

URL복사

Tuesday, July 20, 2021, 10:07:19

‘불가리 컬러’ 전시에 올레드 디스플레이 설치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대표 권봉석·배두용)와 LG디스플레이(대표 정호영)가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림디자인미술관에서 열리는 ‘불가리 컬러’ 전시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100여 대를 설치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설치한 올레드 전시존은 LG전자가 진행하는 올레드 아트 프로젝트 일환입니다. 자발광 올레드가 가진 강점을 잘 나타낼 수 있도록 예술 분야와 협업을 확대하며 브랜드 리더십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입니다.

 

전시장 입구에는 올레드 조형물 두 개가 관람객을 맞이합니다.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16대를 이어 붙여 물결을 형상화한 올레드 조형물은 백라이트가 없어 휘거나 구부리는 것이 용이한 장점을 극대화했습니다. 올레드 사이니지 20대를 붙여 만든 대형 비디오월은 관람객에게 전시 관련 이미지를 생생한 화질로 제공합니다.

 

LG전자는 올레드 디스플레이로 만든 미디어아트도 선보입니다. 붓글씨 획을 현대예술로 승화시킨 서예가 김종원, 화려한 색상을 대담하게 연출하는 것으로 유명한 비주얼아티스트 빠키(VAKKI) 등 국내 작가와 협업했습니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러한 마케팅은 전시를 찾는 프리미엄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이고, 업계 전문가 및 고객들로부터 최고로 인정받는 올레드 TV의 프리미엄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전시는 20일부터 오는 9월 15일까지 열립니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혁신 기술과 차별화된 디자인을 앞세운 아트 프로젝트를 통해 LG 올레드 TV를 최고 TV를 넘어 모두가 선망하는 TV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 Tagged :
  • LG
모나리자를 ‘고화질로’ 안방에서 감상한다

모나리자를 ‘고화질로’ 안방에서 감상한다

2021.09.16 09:10:55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삼성전자[005930]는 라이프스타일TV ‘더 프레임(The Frame)’에서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의 대표작들을 감상할 수 있도록 루브르 박물관과 협약을 맺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더 프레임 사용자는 이번 협약에 따라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모나리자’, 외젠 들라크루아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등 명작과 루브르 피라미드, 튈르리 정원 등 박물관 건물과 풍경이 포함된 대표 작품 40점을 ‘아트 스토어’에서 감상할 수 있게 됐습니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4K QLED 화질과 주변 조도에 따라 색감을 조정해주는 조도 센서덕에 마치 현장에서 직접 감상하는 듯한 느낌을 전합니다. 2021년형 더 프레임은 기존 대비 절반 가까이 얇아진 24.9mm의 두께와 다양한 색상의 액자형 베젤을 제공하며 크기도 85형까지 확장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루브르 박물관에 앞서 스페인 ‘프라도’와 러시아 ‘에르미타주’ 등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미술관과 협약을 맺어 더 프레임 전용 플랫폼인 아트 스토어를 통해 미술사에 이름을 남긴 명작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