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LG전자, ‘오브제·올레드’가 이끈 호실적…상반기 최고 기록

URL복사

Thursday, July 29, 2021, 18:07:16

상반기 매출 34조9263억원·영업익 2조8800억원으로 역대 최대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가전과 TV 등 주요 사업에서 내놓은 핵심 제품이 인기를 끌며 상반기 역대 최고 실적을 갱신했습니다.

 

TV 부문에서는 부가가치가 높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적용한 ‘올레드 TV’ 판매 비중이 높아지며 실적이 개선됐습니다. 가전사업에서도 ‘공간가전’이라는 콘셉트를 내세운 ‘오브제컬렉션’이 호조를 보이며 호실적에 힘을 보탰습니다.

 

LG전자는 29일 올해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공간맞춤 가전시장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며 “오브제컬렉션은 출시 시점부터 디자인 특화 패키지 브랜드 출시됐다. 매출은 두 자릿수 이상 고수익성을 창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가전사업에서 최근 실적을 이끈 상품은 소비자가 색상과 소재를 선택할 수 있도록 설계한 ‘오브제컬렉션’입니다. 삼성전자도 이와 비슷한 ‘비스포크’ 제품군으로 LG전자와 경쟁하고 있습니다.

 

LG전자는 “오브제컬렉션 인기가 가전사업 실적을 견인했다”며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생활 편의를 더하는 건조기, 식기세척기, 무선 청소기 등도 실적 호조에 기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TV사업에서도 올레드 TV 비중이 전체에서 3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성장하며 2분기 매출 4조426억원, 영업이익 3335억원을 달성했습니다.

 

이날 LG전자는 올해 2분기에 연결 기준 매출 17조1139억원, 영업이익 1조1127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8.4%, 65.5% 증가했습니다. 특히 1분기와 2분기를 합친 상반기 실적은 매출 34조9263억원, 영업이익 2조8800억원으로 역시 반기 기준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올해 하반기에 LG전자는 전장사업에서 흑자 전환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LG전자는 “반도체 수급 완화에 따른 추가 매출 증가와 내부 원가 절감으로 하반기 흑자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확보한 수주 잔고 등을 고려할 때 내년에도 매출 증가와 수익성 구조 변화가 지속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한화생명, 은퇴 시니어들의 인생 2막 설계 위해 나선다

한화생명, 은퇴 시니어들의 인생 2막 설계 위해 나선다

2021.09.17 11:47:2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한화생명이 은퇴 시니어들의 ‘인생 2막’ 도전을 지원합니다. 한화생명은 지난 16일 ‘신나는 조합’과 함께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신나는 조합 서로배움터에서 ‘2021 시니어 사회적경제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대회는 시니어의 일자리와 소득창출에 기여할 사업아이템과 사업모델을 적극 발굴·양성해 시니어들의 은퇴 후 새로운 도전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렸습니다. ‘2021 시니어 사회적경제 창업경진대회’는 참가팀들이 사업계획서를 발표하고 심사위원들의 질의응답을 거치는 형태로 진행됐으며, 전국에서 21개팀이 예선에 참가해 예선을 통과한 4개팀이 결선에 나섰습니다. 참가팀들은 ‘담양 특산작물 음료’, ‘문화예술 협동조합’, ‘시니어대학’, ‘장애인을 위한 소셜 패션’ 등 시니어들의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가 담긴 다양한 사업 아이디어들을 선보였습니다. 최우수상 500만원 등 결선에 오른 4개팀에게는 총 1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습니다. 치열한 심사 끝에 이날 창업경진대회의 최우수상은 장애·비장애 구분 없이 누구든지 입기 편한 옷을 만드는 ‘소셜 패션’을 제안한 플러스랩팀이 수상했습니다. 플러스랩팀은 150만 장애인을 위한 패션을 넘어 600만 실버세대까지 아우르는 소셜 패션 플랫폼을 구축했는데요. 특히 사업성과 친인간·친환경 소재를 도입하고,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통해 사회적 경제에 기여하겠다는 독창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날 최우수상을 수상한 플러스랩팀의 김민경 대표(여, 58세)는 “희귀난치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통해 장애인이 옷을 갈아입을 때 겪는 불편함을 해소해보자는 용기가 생겼다”며 “은퇴는 제2의 인생 시작인 만큼 은퇴 후 창업을 꿈꾸는 분들이라면 도전을 멈추지 말기를 응원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화생명은 선정된 시니어들에게 체계적인 창업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해 사회적 기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각종 지원사업과의 연계, 시니어들 간 네트워킹 확대 등의 추가적인 혜택도 제공됩니다. 한편 한화생명은 서울시50플러스재단, 사회복지법인 ‘신나는 조합’과 함께 ‘2021 시니어 인턴십 프로그램’을 진행 중입니다. 이번 프로그램은 은퇴 시니어들에게 취업 또는 창업 활동을 연계해 각자의 특성과 경력에 맞춘 직업능력 교육과 훈련을 제공합니다. 여기에 재고용, 전직지원, 단시간 근로 등 다양한 고용 형태를 통해 안정적인 소득 확보를 도와 은퇴 시니어들이 생산적인 사회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2021 시니어 인턴십 프로그램’은 한화생명이 2015년부터 현재까지 시니어들의 사회적경제 취·창업을 지원하는 사업인 ‘We Are Seniors’의 일환입니다. ‘We Are Seniors’ 사업을 통해 2015년부터 올해까지 총 101개 기업에서 120명이 참여, 27명은 취업연계의 혜택을 받았고, 올해에는 21개 기업에서 25명이 참여 중입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시니어 지원 사업은 은퇴자들이 생산적인 사회구성원으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 적극적인 은퇴문화를 만들어 가는 데 의미가 있다”며 “100세 시대에 걸맞게 시니어들의 인생 2막 준비를 지원해 나눔경영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