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LG전자, 한국전력과 손잡고 가정 에너지 절약 힘쓴다

URL복사

Thursday, July 29, 2021, 14:07:33

‘전력데이터 및 AI 기반 체감형 홈 에너지 서비스 개발’ 협력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대표 권봉석·배두용)가 가정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절약하기 위해 한국전력공사와 손을 잡았습니다.

 

LG전자와 한국전력은 29일 화상회의를 열고 ‘전력데이터 및 AI(인공지능) 기반 고객체감형 홈 에너지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협약에 따라 고객이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전력데이터 기반 서비스를 발굴하고 개발하는 데 협력합니다.

 

먼저 LG전자는 이르면 올 하반기 LG 씽큐(LG ThinQ) 앱에서 통합 에너지 모니터링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입니다. LG 씽큐 앱에서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량, 전기 요금, 에너지 절약방법 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후 LG전자는 이 서비스에 한국전력이 제공하는 전력데이터를 활용해 정확한 정보를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입니다. 고객이 전력데이터 기반 에너지 모니터링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한국전력 지능형 원격검침장치(AMI) 전력량계를 설치하고 LG 씽큐 앱에서 한국전력이 운영하는 에너지마켓플레이스(EN:TER) 고객정보를 등록하면 됩니다.

 

또 LG전자는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에너지관리 관련 기술에 한국전력 데이터, 전력계통 연계 등을 활용할 계획입니다. 에너지저장 상태를 확인하고 에너지관리를 최적화할 수 있는 빅데이터 기반 서비스를 발굴해 전기요금을 절감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방침입니다.

 

중장기 관점에서 전기차 충전을 보다 편리하게 할 수 있는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해서도 협력합니다. LG전자 전기차 충전관리솔루션과 한국전력 전기차 충전기 데이터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충전기 작동현황, 충전상태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발굴할 예정입니다.

 

이상용 LG전자 CTO부문 선행R&BD센터장 전무는 “LG전자와 한국전력이 전력 사용 효율성을 높이는 데 뜻을 같이해 협력했다”며 “고객과 함께 실천할 수 있는 서비스를 바탕으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그린 비즈니스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카드사 리볼빙 이월잔액 5.8조 돌파...30·40대가 63.2 차지

카드사 리볼빙 이월잔액 5.8조 돌파...30·40대가 63.2% 차지

2021.09.28 11:49:21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신용카드로 물선을 산 뒤 대금의 일부만 먼저 결제하고 나머지 금액은 나중에 갚는 ‘리볼빙’ 서비스 이용액이 5조8000억원을 넘어섰습니다. 리볼핑은 금리가 평균 연17%가 넘어 장기간 이용하면 신용도에 악영향을 주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부산 북구·강서구갑)이 28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8개 전업카드사의 리볼빙 이월잔액은 5조8157억으로, 그중 63.2%를 30·40 세대가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리볼빙 이월 잔액은 2017년 말 4조8790억원에서 2021년 6월 기준 5조8157억원으로 3년 반 사이 19.2%가 증가했습니다. 리볼빙 이월잔액 보유 회원도 2017년 말 222만7200명에서 올해 6월 말 252만4600명으로 13.4% 늘어났습니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이월잔액이 2조610억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30대가 1조6163억원의 규모를 나타내 30·40대가 총 3조6773억원으로 리볼빙 이월잔액의 63.2%를 차지했습니다. 뒤이어 50대 1조1713억원, 60대 이상 4879억원, 20대 이하 4792억원 순이었습니다. 신용등급별로는 600~699점의 신용점수 리볼빙 잔액이 1조811억원으로 전체의 31.0%로 나타났습니다. 이어 700∼749점 7129억원, 850~899점 6385억원, 500~599점 6037억원, 750∼799점 5619억원 순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전재수 의원은 “코로나로 인한 불황이 이어지며 높은 금리를 감수하면서까지 당장의 채무부담을 미루기 위해 리볼빙을 선택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이후 이자까지 붙은 대금 때문에 더 큰 어려움에 빠질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전 의원은 “카드사가 수익 창출을 위해 리볼빙 유치에만 힘쓰지 않도록 금융 당국의 점검이 필요하다”고 주문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