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LG전자, ‘그램 블랙 라벨’ 한정판 출시

URL복사

Thursday, August 05, 2021, 10:08:22

한정판 검은색 디자인 적용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대표 권봉석·배두용)가 초경량 노트북 브랜드 ‘LG 그램(gram)’ 한정판 제품인 ‘LG 그램 블랙 라벨(Black label)’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습니다. 오는 22일까지 예약 판매를 진행해 1000대 한정으로 판매합니다. 출하가는 319만원입니다.

 

지금까지 출시된 LG 그램 라인업 중 최고 사양을 갖췄으며 검은색 디자인을 적용한 점이 특징입니다. 또 유럽 명품 브랜드 몽블랑(MONTBLANC) 노트북 가방을 기본으로 제공합니다. 제품은 배터리 1회 무상교체 서비스가 제공되며 무상보증 기간도 2년(기존 1년)이 제공됩니다. LG전자는 예약판매 기간 중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이 원할 경우 터치패드에 각인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신제품은 32GB 메모리(RAM)에 1TB SSD를 지원합니다. 인텔 11세대 프로세서 타이거레이크R(Tiger Lake R)를 적용했고 내장 그래픽 프로세서 아이리스 엑스이(Iris Xe)도 장착했습니다. 또 인텔이 제시하는 새로운 규격인 ‘인텔 EVO 플랫폼’ 인증을 획득했습니다.

 

화면은 16:10 화면비 WQXGA(2560x1600)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습니다. 디지털 영화 협회(DCI) 표준색 영역 DCI-P3를 99% 충족합니다.

 

김선형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은 “그램 블랙 라벨은 제품 성능뿐 아니라 디자인, 액세서리 등의 요소에서도 프리미엄 가치를 더한 제품”이라며 “LG 그램의 혁신을 이어가 프리미엄 노트북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주한 미군 복무했던 콜린 파월 전 美 국무장관 별세

주한 미군 복무했던 콜린 파월 전 美 국무장관 별세

2021.10.18 22:35:02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한국전쟁은 2차 대전의 드라마와 월남전의 고뇌 사이에 끼여 미국인들에게는 잊혀진 전쟁으로 불린다. 그러나 나는 한국전쟁에서 5만 4000여 명의 미군이 북한으로부터 자유를 위해 싸우다 숨졌다는 것을 기억한다.” -콜린 파월 자서전 '나의 미국여행' 중 1970년대 주한 미군에서 근무해 ‘친한파’ 미국 합참의장으로 유명했던 콜린 파월 전 미국 국무장관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월터 리드 국립군사의료센터에서 치료 받던 중 별세했습니다. 향년 84세 입니다. CNN등 외신에 따르면 파월 전 장관의 유가족은 페이스북을 통해 18일(미국 현지시각) “우리는 훌륭하고 다정한 남편, 아버지, 할아버지, 그리고 위대한 미국인을 잃었다”며 고인의 타계 사실을 알렸습니다. 고인은 1937년 미국으로 이민한 자메이카인 출신 부모 밑에서 태어나 베트남 참전으로 군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공화당 행정부 시절인 1989년 흑인 최초로 미 군부 최고위직인 합참의장에 올라 걸프전을 승리로 이끌었고 1993년 현역에서 은퇴했습니다. 조지 W. 부시 대통령 때인 2001년에는 흑인 최초로 미국 국무장관에 올랐습니다. 공화당 소속이었지만 지난 미국 대선에서는 공화당 후보였던 트럼프 전 대통령 대신 민주당 후보였던 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지지해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고인은 한국과의 특별한 인연으로도 국내에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고인이 1973년부터 1974년까지 경기도 동두천의 미 보병 2사단에서 대대장으로 근무를 했기 때문입니다. 고인은 1995년 발간한 자서전 '나의 미국여행'에서 당시 근무시절을 26페이지에 걸쳐 비교적 자세히 적었습니다. 특히 같이 복무했던 한국 카투사에 대해서 “나의 부대에는 200명 가량의 카투사(KATUSA.미군에 배속된 한국인 병사)들이 있었다. 이들은 내가 군생활동안 지휘한 군인들중 가장 우수한 부하들이었다”며 “지칠줄 몰랐으며 군법을 철두철미하게 지켰다. 가르치는 것은 무엇이든 순식간에 배우고 익혔다. 하지만 그들의 월급은 미군 병사 한 사람의 하룻밤 맥주값에 지나지 않는 3달러였다”고 회상했습니다. 뉴욕타임즈는 이날 부고 기사를 통해 “4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면서 미국의 최고 군인, 외교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역임했으며 2003년 유엔 연설을 통해 미국이 이라크 전쟁에 참전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 콜린 L. 파월(Colin L. Powell)이 사망했다”고 고인의 사망 소식을 전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