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LG전자 “2030년까지 무공해 차량 100% 전환”

URL복사

Wednesday, July 21, 2021, 11:07:00

올해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ESG 경영 새로운 지향점 제시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오는 2050년까지 글로벌 사업장에서 쓰는 전력 전체를 재생에너지로 바꾸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LG전자가 이를 위해 업무용 차량을 2030년까지 전면 친환경으로 교체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LG전자(대표 권봉석·배두용)는 21일 ‘2020-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회사 홈페이지에 공개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보고서 발간은 이번이 15번째입니다.

 

회사 측은 “이번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중장기 지향점을 달성하기 위해 LG전자가 글로벌 기업으로서 추구하는 경영활동, 성과, 목표, 진척 현황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며 이해관계자와 소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LG전자는 2018년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방향성을 제시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주요 목표를 수립했습니다. 올해는 지난 3년간 성과를 점검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반 새로운 지향점을 정했습니다.

 

먼저 환경 측면에서는 기존 시설을 ‘친환경화’하는 데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2050년까지 국내외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 전체를 재생에너지로 바꾸겠다는 중장기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태양광 패널을 활용해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리고 부족한 전력은 구매해 사용할 계획입니다.

 

이에 더해 LG전자가 보유하거나 임차한 업무용 차량은 단계적으로 전기차, 수소차 등 무공해 차량으로 바뀝니다. LG전자는 2025년 기준 기존 내연기관 차량 90%를 무공해 차량으로 변경할 계획입니다. 2030년까지 100% 전환이 목표입니다.

 

LG전자는 제품의 개발, 생산, 사용, 폐기에 이르기까지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있습니다. 제품 개발단계에서는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TV, 모니터 등에 재생 플라스틱을 사용합니다. 지난해 사용한 재생 플라스틱은 1만1149t이며 전년 대비 약 20% 늘었습니다.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2017년 대비 50%로 줄이기 위해 생산 공정에 에너지 고효율 설비, 탄소 배출 감축 장치 등이 도입됐습니다. 지난해 국내외 사업장에서 배출한 온실가스는 129만tCO2eq(이산화탄소환산톤)입니다. 2017년 배출량인 193만tCO2eq 대비 약 33% 줄었습니다.

 

LG전자는 에너지 효율이 높은 제품을 선보이며 제품 사용단계에서 생기는 온실가스도 감축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감축량은 약 7380만t이며 전년 대비 약 22%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회수한 폐전자제품은 41만2117t입니다. 2019년 대비 약 16% 늘었습니다. 지난해 말 기준 누적 회수량은 307만t이며 2030년 말까지 450만t 회수가 목표입니다.

 

사회적 가치 측면에서도 LG전자는 ‘모두를 위한 지속가능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입니다. 일과 삶이 조화를 이루는 근무환경을 조성하고 회사 내 사업장과 협력사 공급망 위협요소는 사전에 파악해 개선하고 있습니다.

 

사회공헌 차원에서 추진해온 ‘LG 소셜캠퍼스’는 2011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약 106억원을 친환경 사회적기업에 지원했습니다. 투자받은 기업은 지난해 연간 매출과 고용인원이 전년 대비 각각 101%, 62% 늘며 성장했습니다.

 

임직원은 2010년부터 봉사단을 운영하며 지역사회에 공헌해오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난해 총 71개 봉사단 임직원 708명이 참여해 나눔을 실천했습니다.

 

신뢰받는 지배구조를 위한 경영문화 개선에도 힘을 줍니다. LG전자는 ▲ESG 컴플라이언스 강화 ▲다양성, 합리성, 투명성을 추구하는 ESG 의사결정 체계 구축 ▲ESG 경영문화 조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특히 LG전자는 이사회 내에 ESG위원회를 신설해 ESG 경영에 속도를 낼 뿐 아니라 보다 투명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위원회는 ESG 경영 관련 최고 심의기구로 환경, 안전, 사회적 책임, 고객가치, 주주가치, 지배구조 등 ESG 분야 기본 정책과 전략을 수립하고 중장기 목표 등을 심의합니다.

 

ESG위원회는 사외이사 4명과 사내이사인 권봉석 사장 등 이사 5인으로 구성됩니다. LG전자는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산하에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각 분야 업무를 지원하는 부서를 두고 있습니다.

 

권봉석 LG전자 최고경영자(CEO) 사장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ESG 기반 새로운 지향점을 수립했다”며 “기업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경영 전반에 ESG를 반영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한화생명, 은퇴 시니어들의 인생 2막 설계 위해 나선다

한화생명, 은퇴 시니어들의 인생 2막 설계 위해 나선다

2021.09.17 11:47:2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한화생명이 은퇴 시니어들의 ‘인생 2막’ 도전을 지원합니다. 한화생명은 지난 16일 ‘신나는 조합’과 함께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신나는 조합 서로배움터에서 ‘2021 시니어 사회적경제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대회는 시니어의 일자리와 소득창출에 기여할 사업아이템과 사업모델을 적극 발굴·양성해 시니어들의 은퇴 후 새로운 도전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렸습니다. ‘2021 시니어 사회적경제 창업경진대회’는 참가팀들이 사업계획서를 발표하고 심사위원들의 질의응답을 거치는 형태로 진행됐으며, 전국에서 21개팀이 예선에 참가해 예선을 통과한 4개팀이 결선에 나섰습니다. 참가팀들은 ‘담양 특산작물 음료’, ‘문화예술 협동조합’, ‘시니어대학’, ‘장애인을 위한 소셜 패션’ 등 시니어들의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가 담긴 다양한 사업 아이디어들을 선보였습니다. 최우수상 500만원 등 결선에 오른 4개팀에게는 총 1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습니다. 치열한 심사 끝에 이날 창업경진대회의 최우수상은 장애·비장애 구분 없이 누구든지 입기 편한 옷을 만드는 ‘소셜 패션’을 제안한 플러스랩팀이 수상했습니다. 플러스랩팀은 150만 장애인을 위한 패션을 넘어 600만 실버세대까지 아우르는 소셜 패션 플랫폼을 구축했는데요. 특히 사업성과 친인간·친환경 소재를 도입하고,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통해 사회적 경제에 기여하겠다는 독창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날 최우수상을 수상한 플러스랩팀의 김민경 대표(여, 58세)는 “희귀난치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통해 장애인이 옷을 갈아입을 때 겪는 불편함을 해소해보자는 용기가 생겼다”며 “은퇴는 제2의 인생 시작인 만큼 은퇴 후 창업을 꿈꾸는 분들이라면 도전을 멈추지 말기를 응원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화생명은 선정된 시니어들에게 체계적인 창업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해 사회적 기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각종 지원사업과의 연계, 시니어들 간 네트워킹 확대 등의 추가적인 혜택도 제공됩니다. 한편 한화생명은 서울시50플러스재단, 사회복지법인 ‘신나는 조합’과 함께 ‘2021 시니어 인턴십 프로그램’을 진행 중입니다. 이번 프로그램은 은퇴 시니어들에게 취업 또는 창업 활동을 연계해 각자의 특성과 경력에 맞춘 직업능력 교육과 훈련을 제공합니다. 여기에 재고용, 전직지원, 단시간 근로 등 다양한 고용 형태를 통해 안정적인 소득 확보를 도와 은퇴 시니어들이 생산적인 사회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2021 시니어 인턴십 프로그램’은 한화생명이 2015년부터 현재까지 시니어들의 사회적경제 취·창업을 지원하는 사업인 ‘We Are Seniors’의 일환입니다. ‘We Are Seniors’ 사업을 통해 2015년부터 올해까지 총 101개 기업에서 120명이 참여, 27명은 취업연계의 혜택을 받았고, 올해에는 21개 기업에서 25명이 참여 중입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시니어 지원 사업은 은퇴자들이 생산적인 사회구성원으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 적극적인 은퇴문화를 만들어 가는 데 의미가 있다”며 “100세 시대에 걸맞게 시니어들의 인생 2막 준비를 지원해 나눔경영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