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자동차

현대차 ‘3대 악조건’ 속에서 1분기 실적 선방

URL복사

Monday, April 25, 2022, 15:04:12

올 1분기 영업이익 1조9289억원, 매출 30조2986억원
7년9개월만의 최대 분기 영업이익
제네시스·SUV 판매 믹스 개선, 환율 덕봐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현대자동차가 올해 1분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롯해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의 지속, 원자잿값 인상 등의 세 개의 악조건 속에서도 시장의 전망치를 넘어서는 호실적을 올렸습니다.

 

25일 현대차의 공시에 따르면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6% 증가한 30조2986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영업이익은 1조928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해 1분기 영업이익 1조6566억원)보다 16.4% 늘어난 액수입니다.

 

특히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2014년 2분기의 2조872억원 이후 7년 9개월 만의 최대 기록으로 영업이익률은 6.4%를 기록했습니다.

 

현대차는 영업이익이 판매 물량 감소에도 제네시스, SUV 중심의 판매 믹스 개선과 선진국 중심의 지역 믹스 개선에다 우호적 환율 효과까지 더해져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실제로 1분기 글로벌 판매량(도매 기준)은 전년 동기보다 9.7% 줄어든 90만2945대였습니다.

 

국내 시장에서는 아이오닉 5, 캐스퍼, 제네시스 G90 등의 판매가 많았지만 반도체 공급 부족과 중국의 일부 지역 봉쇄에 따른 부품 부족 탓에 지난해보다 18.0% 줄어든 15만298대를 팔았습니다. 해외에서는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생산 차질로 유럽 권역을 제외한 대부분 시장에서 판매가 줄어들면서 작년 대비 7.8% 감소한 75만847대를 판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현대차는 올해 여러 악조건 속에서도 주요 국가의 환경 규제 강화와 친환경 인프라 투자 증가, 친환경차 선호 확대 등으로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은 전기차를 중심으로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현대차는 이에 따라 ▲ 생산 및 판매 최적화를 통한 판매 최대화 ▲ 믹스 개선을 통한 점유율 확대 및 수익성 방어 ▲제니시스 GV60, GV70 전동화 모델과 아이오닉 6 등 주요 신차의 글로벌 출시를 통한 전기차 라인업 강화 등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상승 영향 본격화 및 지정학적 리스크 등으로 2분기에도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연초 공개한 가이던스 달성을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김용운 기자 lucky@inthenews.co.kr


현대차그룹, WCS서 스마트시티 비전 발표…‘지속가능’ 도시설계 목표

현대차그룹, WCS서 스마트시티 비전 발표…‘지속가능’ 도시설계 목표

2022.08.01 13:39:20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현대차그룹은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2022 세계도시정상회의(WCS)에 참가해 스마트시티 비전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세계도시정상회의는 세계 각지 도시 관계자와 정·재계, 학계의 인사들이 모여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입니다. 회의는 싱가포르 살기좋은도시센터 (CLC)와 도시재개발청(URA) 주관으로 2년 간격으로 개최됩니다. 현대차그룹은 행사에서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 축소 모형물을 전시해 관심을 받았습니다. 회의에는 지영조 현대차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이 패널로 참석해 스마트시티에 대한 그룹 비전을 발표했습니다.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현대차그룹이 그리는 이상적인 미래 도시 비전을 구체화한 콘셉트며, 그린필드 스마트시티는 최초 설계부터 스마트시티로 설계된 도시를 의미합니다. 모델은 현대차그룹이 미래 도시의 형태에 대해 고민해온 결과물로 향후 확장성을 고려한 벌집 구조를 하고 있으며, 지상은 사람 중심, 지하는 기능 중심으로 설계됐습니다. 특히,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활용한 물류, 친환경 에너지 시설 등 주요 인프라는 지하에 위치해 지상을 사람 중심의 공간으로 남겨두고, 도시 어느 곳에서든 보행거리 내 자연이 위치하는 구조로 사람과 자연을 연결하는 형태로 만들어졌습니다. 건물은 용도와 밀도에 따라 구분되고 자연에 가까울수록 밀도가 낮아져 도시 어느 곳에서나 자연을 볼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지영조 사장은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인간 중심 도시를 위한 현대차그룹의 비전이며 기술과 자연이 하나되는 미래 도시 구상을 구체화해 나갈 것"이라며 "항공 모빌리티와 지상 모빌리티 솔루션이 도시 경계를 재정의하고, 사람들을 의미 있는 방식으로 연결하며 도시를 활성화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대차그룹은 스마트시티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전 세계 각국의 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20년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해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 UAM과 PBV, Hub를 제시하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