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Electronics 전기/전자

LG전자, 1분기 ‘사상 최대’ 실적...가전·TV로 날았다

URL복사

Thursday, April 29, 2021, 14:04:11

생활가전 사업부 기준 분기 영업익 9000억원 돌파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대표 권봉석·배두용)가 2021년 1분기 확정실적을 29일 발표했습니다. 연결기준 매출 18조8095억원, 영업이익 1조5166억원은 각각 분기 사상 역대 최대 실적입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7.7%, 39.1% 늘었습니다. 영업이익률은 역대 1분기 가운데 가장 높은 8.1%입니다.

 

사업본부별로 살펴보면 H&A사업본부는 매출 6조7081억원, 영업이익 9199억원을 달성했습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모두 분기 사상 최대입니다. 사업본부 기준 분기 영업이익이 9000억원을 넘은 건 이번 1분기 H&A사업본부가 처음입니다.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1분기 13.9%에 이어 분기 사상 역대 두 번째인 13.7%입니다.

 

매출은 국내와 해외에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였습니다. ‘스팀가전’ 판매 호조가 이어지고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 인기가 꾸준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조원 이상 늘었습니다. 글로벌 모든 지역에서 고르게 매출이 증가하는 동시에 신가전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와 렌털 사업 성장에 힘입어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2.1% 증가했습니다.

 

HE사업본부는 매출 4조82억원, 영업이익 4038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4.9%, 23.9% 증가했습니다. 영업이익률은 10%를 넘었습니다.

 

북미,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 TV 수요가 회복됨에 따라 올레드 TV, 나노셀 TV,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제품 인기 덕분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조원 이상이 늘었습니다. 특히 1분기 올레드 TV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입니다. 영업이익은 LCD 패널가격이 크게 상승했지만, 프리미엄 제품 판매 비중 확대와 투입 자원의 효율적 집행으로 11분기 만에 4000억원을 넘겼습니다.

 

MC사업본부는 매출 9987억원, 영업손실 2801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매출은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이나 글로벌 시장 경쟁 심화로 인해 영업 손실은 늘었습니다. VS사업본부는 매출 1조8935억원, 영업손실 7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3.5% 늘었습니다.

 

BS사업본부는 매출 1조8643억원, 영업이익 134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매출은 분기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재택근무와 온라인 교육이 지속하며 PC, 모니터와 같은 IT 제품 매출이 늘었습니다. 영업이익은 주요 부품 가격과 물류비 인상이 있었지만, 전략 제품 판매에 집중해 수익성을 확보했습니다.

 

LG전자 관계자는 “생활가전, TV 등 주력사업의 시장 지배력을 더욱 강화하고 자동차 부품/솔루션, 인공지능, B2B사업 등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할 계획”이라며 “이에 따라 2분기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늘고 손익구조도 효율적인 자원 운용을 통해 안정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습니다.

English(中文·日本語)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日本語)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배너

주담대 변동금리 오른다…코픽스 반년만에 상승전환

주담대 변동금리 오른다…코픽스 반년만에 상승전환

2024.06.17 17:16:29

인더뉴스 문승현 기자ㅣ은행권 주택담보대출(주담대)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6개월만에 상승전환했습니다. 은행연합회(회장 조용병)는 5월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가 전달(3.54%)보다 0.02%포인트(p) 오른 3.56%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코픽스는 지난해 12월(3.84%)부터 올해 4월까지 5개월간 내림세를 보이다 반년만에 반등했습니다. 반면 잔액 기준 코픽스는 4~5월 3.76%에서 3.74%로 0.02%p 떨어졌습니다. 코픽스는 국내 8개은행(농협·신한·우리·SC제일·하나·기업·국민·한국씨티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를 말합니다.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 금리변동이 반영돼 움직입니다. 코픽스가 낮아지면 그만큼 은행이 이자를 적게 주고도 자금을 확보할 수 있다는 뜻이 됩니다. 코픽스가 오르면 그 반대입니다. 2019년 6월 새로 도입된 신잔액기준 코픽스는 3.17%에서 3.20%로 0.03%p 올랐습니다. 각 시중은행은 오는 18일부터 신규 주담대 변동금리에 이날 공개된 코픽스 금리를 반영합니다. KB국민은행 주담대 신규취급액 코픽스 기준 변동금리(6개월)는 3.72~5.12%에서 3.74~5.14%로 0.02%p 올라갑니다. 우리은행 주담대 신규취급액 코픽스 기준 변동금리(6개월) 역시 4.74~5.94%에서 4.76~5.96%로 상승분이 반영돼 오릅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