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LG전자, ‘장애인 접근성 자문단’ 발족...가전제품 편의성 높인다

URL복사

Tuesday, May 18, 2021, 10:05:00

장애인 접근성 전문가 7명 및 장애인 평가단 6명 등 참여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가전제품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장애인과 접근성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운영합니다.

 

LG전자(대표 권봉석·배두용)는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이병돈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 대표,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인 접근성 자문단’을 발족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자문단은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이 선정한 장애인 접근성 전문가 7명, 시각·청각·지체 장애를 가진 평가단 6명 등으로 구성했습니다.

 

LG전자는 접근성 전문가와 함께 가전제품 접근성을 평가하는 지표를 만듭니다. 장애인을 포함해 모든 고객이 편리하게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강화하는 취지입니다. 대상 제품은 TV·세탁기·냉장고·에어컨·공기청정기 등에서 시작해 점차 확대할 예정입니다.

 

평가단은 LG전자 가전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고객으로서 느낄 수 있는 불편함을 접근성 전문가에게 공유해 지표 개발에 힘을 보탭니다. 이후 지표를 이용해 LG전자 가전제품 사용 편리성을 평가합니다.

 

또 LG전자는 자문단과 정기적으로 소통하며 개발 중인 제품 접근성 관련 기능과 디자인을 개선합니다. 자문단은 LG전자가 개발 중인 제품 접근성을 미리 검증하고 의견을 제시합니다. LG전자는 자문단 의견을 제품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입니다.

 

윤대식 전무는 “장애인 접근성을 높여 모든 고객이 LG전자 가전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